타다, 연말까지 증차 없다…국토부·택시업계 반발에 ‘백기’

2019.10.16 14:43:03 / 채수웅 woong@ddaily.co.kr

관련기사
[현장] 질문 쏟아진 ‘타다 1만대’, 온도차 컸다
몸집 불리는 타다, 내년까지 운영차량 1만대 목표
‘타다, 이젠 못타?’ 김경진 의원, 타다 금지법 발의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내년까지 1만대 규모로 증차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타다가 증차 중단을 선언했다.

16일 타다 운영사인 VCNC는 “택시제도 개편 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베이직 증차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VCNC는 이달 7일 타다 1주년 미디어 간담회에서 2020년 운영차량 1만대를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현재 VCNC가 운영중인 차량은 1400여대. 현재 국토교통부가 추진 중인 면허총량제가 시행되면 타다는 국토부로부터 별도의 운송면허를 받아야 한다.

사업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에서 VCNC가 서비스 확대를 선언하자 국토교통부가 당일 "부적절한 조치"라며 대응에 나섰고 택시업계 역시 시위에 나섬에 따라 계획 발표 9일만에 한발 물러선 것이다.

다만, 택시를 기반으로 한 '타다 프리미엄'은 확대될 예정이다. VCNC는 택시업계와 적극 협력하는 것을 비롯해 현재 승합차와 전기차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VCNC 박재욱 대표는 "더 큰 사회적 책임을 갖고 노력해야 할 상황이라고 판단했다"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택시제도 개편안에 혁신 모빌리티 서비스가 가능할 수 있는 방안이 포함될 수 있도록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 대표는 "택시업계와도 다양한 제휴를 통해 상생협력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
  • 5G폰 경쟁, 승부처 ‘중국’…삼성·퀄컴,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