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고가, 미국 대비 70만원 이상 비싸…배송비 감안해도 해외 구매 저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애플이 오는 25일 ‘아이폰11 시리즈’를 국내 시판한다. 첫 출시국 대비 1달 정도 늦었다. 신제품은 통신사와 자급제로 판매한다. 롱텀에볼루션(LTE)용이다.

16일 애플은 오는 25일 아이폰11·아이폰11프로·아이폰11프로맥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아이폰11 출고가는 ▲64기가바이트(GB) 99만원 ▲126GB 106만원 ▲256GB 120만원이다. 아이폰11프로 출고가는 ▲64GB 139만원 ▲256GB 160만원 ▲512GB 187만원이다. 아이폰11프로맥스 출고가는 ▲64GB 155만원 ▲256GB 176만원 ▲512GB 203만원이다.

애플은 외장 메모리를 추가할 수 없다. 64GB 제품은 사실상 미끼상품이다. 저장공간 부족으로 스마트폰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할 우려가 있다.

한편 아이폰11 시리즈 가격은 논란이 있다. 해외와 격차가 크기 때문이다. 아이폰11프로맥스 미국 판매가는 ▲64GB 699달러(약 83만원) ▲256GB 849달러(약 100만원) ▲512GB 1049달러(약 124만원)이다. 국내와 미국의 가격차는 70만원 이상이다. 해외에서 사는 편이 배송비 등을 감안해도 싸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샤오미, “한국지사 설립 계획 없다…소비자 의…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