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산화 우선 반도체 경쟁력 저하 우려…삼성전자 ODM 확대, 협력사 영향 미미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김도현기자] “세계 최고 반도체를 만들려면 최고의 소재가 있어야 한다. 무조건 일본 줄이기보다 다변화 차원에서 준비하고 있다.”

15일 삼성전자 윤부근 부회장<사진>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가 자립에만 초점을 맞춰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일본은 지난 7월 우리나라에 대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관련 3개 품목 수출심사를 강화했다. 8월 우리나라는 수출우대국에서 제외했다. 일본 소재·부품·장비 수급 불확실성이 높아졌다. 우리나라 반도체 디스플레이 생산 차질 우려가 커졌다. 이 때문에 정부와 업계는 소재·부품·장비 공급망 안정을 위해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대기업이 중소기업 제품을 우선 구매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윤 부회장의 발언은 국산화보다는 반도체 산업 전체 경쟁력을 우선해야 한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윤 부회장은 “재료라는 것은 갑자기 공정에 투입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라며 “특히 소재는 한 번 잘못 투입되면 공정 전체가 못 쓰게 된다”고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은 구분해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삼성전자가 완제품 제조사개발생산(ODM)을 늘리는 것이 협력사 생태계 붕괴를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선 기우라고 잘라 말했다.

윤 부회장은 “사업을 계속 키워나가기 때문에 협력사 입장에서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 삼성전자, ‘더 세리프TV’ 싱가포르 상륙
  • LG전자, 美 탑골프 디지털 사이니지 공급
  • SK에너지, 태양광 발전 사업 ‘시동’
  • 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 스타워즈 에디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