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구글 클라우드 도입…“개인 맞춤형 쇼핑 서비스 구축”

2019.10.15 09:53:23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소셜커머스기업 위메프는 구글 클라우드 ‘빅쿼리’ 및 구글 마케팅 플랫폼 ‘구글 애널리틱스 360’을 도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보다 강력한 개인 맞춤형 쇼핑 서비스를 구축했다는 설명이다.

소셜커머스로 비즈니스를 시작한 위메프는 2013년부터 종합 쇼핑몰로 비즈니스를 확대하면서 큰 폭으로 성장했다. 서비스 규모가 늘어남에 따라 사내 서버의 로그 데이터를 영구적으로 보관해야 하는 필요성이 생겼다. 저장공간을 유연하게 확보하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2016년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을 도입했다.

2019년 8월 기준 위메프가 하루에 저장하는 빅쿼리 로그 데이터 용량은 약 150GB이고 한 달 동안 저장되는 로그 데이터는 200억 건 이상이다. 위메프는 빅쿼리를 도입해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영구적으로 보관하는데 이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의 핵심 제품인 빅쿼리는 기업용 서버리스 클라우드 데이터웨어하우스(DW)다. 위메프는 현재 구글 애널리틱스 360 로그를 빅쿼리로 심층 분석한다. 애널리틱스 360을 이용해 특가, 베스트 상품, 위메프 픽, 검색 등 서비스에 상품을 어떻게 배치하고 운영하는 지에 따라 매출이 변화하는 모습을 데이터로 확인하고 분석 기반의 통찰력을 얻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위메프는 지난 4월 AI 기반 개인화 추천 콘텐츠인 ‘노출 지원 프로그램’을 출시, 위메프의 주요 상품 큐레이션 영역인 ‘위메프 픽’ 하단에 개인화 상품을 전면적으로 노출시키고 있다. 위메프 픽의 추천 알고리즘은 구글 클라우드 데이터프록,  텐서플로우 서빙을 통해 스스로 학습하고 예측 능력을 향상시키고 있다.

실제 추천을 통한 노출, 클릭, 구매 로그를 빅쿼리에 실시간으로 저장, 이를 바탕으로 추천 성과를 모니터링하고 알고리즘을 개선한 결과 2019년 8월 기준으로 4월 첫 출시 대비 구매전환율이 70% 증가했다.

이밖에 위메프는 고객 상담 챗봇인 ‘위메프 톡’에 고객 상담 과정 시나리오를 적용해 단순 문의 중 20% 이상을 처리하고 있다. 위메프 톡에 구글 대화형 AI 플랫폼인 다이얼로그플로우를 탑재해 시나리오에 해당되지 않는 대화형 질의도 지원한다.

오장민 위메프 W마인드 실장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데이터를 다각도로 분석해보는 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올해 4월에는 데이터 기반 맞춤 서비스를 시작하며 쇼핑의 새로운 흐름을 주도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