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근무시간에 골프…고삐 풀린 출연연 연구원들

2019.10.11 16:21:01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정부출연연구기관의 혁신, 개혁의 요구가 강해지는 가운데 소속 연구원들의 기강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로부터 제출받은 ‘출연연 소속 연구원 징계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총 267명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징계 사유를 보면, 연구원의 자질이 의심되는 논문표절, 연구 성과 허위 작성 및 제출, 부실학회 참석 등으로 징계를 받았다. 또한 금품수수, 성추행, 음주운전, 타 기관 법인 인감 무단사용 등 사회 범죄 등의 비위를 저지르기도 했다.

가장 많은 징계를 받은 곳은 KAERI(한국원자력연구원)이었다. 총 45명의 징계 대상자들로 이들은 원자력안전법 위반부터 근무지 이탈 및 뇌물수수, 사기 등으로 징계를 받았다. KICT(한국건설기술원구원)은 23명이 징계를 받았다. 음주운전, 직책완수 의무 및 수뢰금지 의무 위반 등이었다. KIOM(한국한의학연구원)은 21명의 징계를 받았는데 노동조합 운영비 지원 부적정, 근무시간에 골프를 치는 등의 행위로 적발됐다.

또한, 이들은 수석·책임·선임연구원, 행정원 등 직책을 가리지 않고 징계를 받은 것이 특징이다.

이원욱 의원은 “국민 혈세로 운영하는 출연연 연구원들의 기강해이가 심각하다”며 “연구원들의 스스로 높은 윤리와 기강이 필요하고, 비위적발 시 엄중한 처벌과 교육으로 일벌백계하는 출연연의 자기반성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삼성전자, ‘2019 교육기부 박람회’ 참가
  • LG전자, 듀얼스크린폰 북미 출시
  •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