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최근 독일에서 열린 국제 컨퍼런스에서 독일 내 정·재계 인사들에게 5G 혁신 스토리와 노하우를 전수했다.

10일 SK텔레콤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5Germany’에서 박 사장은 ‘대한민국이 어떻게 5G 글로벌 리더가 되었는가’를 주제로 화상 연설을 진행했다.

5Germany는 독일 교통·인프라부 장관을 비롯해 BMW, 도이치텔레콤, 바스프(BASF), ABB그룹 CEO 등이 5G를 통한 산업 혁신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이번 연설은 MWC 이사진을 비롯해 다수의 글로벌 통신사 CEO들을 대상으로 5G 상용화 자문 역할을 해 온 박 사장에게 독일 정·재계가 특별 요청해 성사됐다고 SK텔레콤은 설명했다.

독일을 비롯한 유럽 국가들은 지금이 5G를 통해 제조업의 패러다임을 전환할 적기라고 판단하고 있다. 바스프, 지멘스, 보쉬 등 스마트팩토리 관련 기업과 BMW, 폴크스바겐 등 대표 제조기업 중심으로 5G 도입 논의가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박 사장은 SK텔레콤의 5G 솔루션을 기반으로 자동차 제조, 자율주행,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영역에서의 5G 협력을 제안했다. 특히 제조 현장의 생산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5G 인빌딩’ 솔루션도 제시했다.

이어 박 사장은 “한국 내 독일차 수요가 지난해 약 16만대이며, 이는 한국 수입차의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독일차에 5G와 AI가 결합된 T맵 등 모빌리티 서비스를 탑재하면 이전까지 없었던 가치를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연설 중 전국 도심 속 공원에 개장한 ‘AR동물원’도 깜짝 선보였다. SK텔레콤의 ‘5G 클러스터’ 전략을 소개하기 위함이다. 5G 클러스터는 전국 곳곳에 초밀집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5G 특구’를 조성해 특구별 서비스와 혜택을 가득 채운 권역이다.

이와 함께 박 사장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했지만 초기 상황이 고객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며 “고객과 소통하고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개선한 결과, LTE 때보다 약 2배 이상 빠른 속도로 증가해 현재 한국의 5G 가입자 수는 약 300만명”이라고 역설했다.

5G 고객의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40GB로, LTE 대비 약 4배 많은 양이라는 점도 설명했다. 특히 한국 5G 고객들은 AR·VR, 클라우드 게임 등 새로운 서비스에 대해 높은 수용도를 보이고 있으며, 이러한 콘텐츠 소비 패턴 변화에 주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박정호 사장은 “한국이 5G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었던 비결로 정부 및 5G 생태계 내 기업들과의 적극적인 협력이 무엇보다 주효했다”며 “독일 내 다양한 기업들과도 5G 여정(Journey)을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삼성전자, ‘2019 교육기부 박람회’ 참가
  • LG전자, 듀얼스크린폰 북미 출시
  •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