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출액 62조원 영업익 7조7000억원…디스플레이도 반등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2019년 3분기 ‘깜짝 실적(Earnings Surprise, 어닝 서프라이즈)’을 예고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예상치를 훌쩍 상회했다. 스마트폰이 부활했다. 스마트폰 강세는 디스플레이 실적까지 견인했다. 부품과 세트를 아우르는 삼성전자 특유의 사업구조가 빛을 발했다.

8일 삼성전자는 2019년 3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잠정 매출액과 영업이익 각각 62조원과 7조7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10.46% 늘었지만 전년동기대비 5.29% 줄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16.67% 증가했지만 전년동기대비 56.18% 감소했다. 증권사는 삼성전자 실적 전망치를 매출액 60조6000억원 영업이익 7조원 내외로 전망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 각각 2조원 이상 예측을 초과했다.

전년동기대비 부진은 반도체 때문이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 바닥 찾기가 이어지고 있다. D램과 낸드 플래시 각각 하락이 주춤하는 시기는 있었지만 의미 있는 반등을 하지 못했다. 연내는 쉽지 않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전기보다 성장, 즉 깜짝 실적은 정보기술 및 모바일(IM)부문이 이끌었다. 프리미엄폰과 중저가폰이 인기를 끌었다. 삼성전자는 3분기 ‘갤럭시노트10’을 출시했다. 중가폰 ‘갤럭시A’ 시리즈를 재정비했다. 5세대(5G) 이동통신 공략을 본격화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IM부문 영업이익은 1조5600억원. 작년 3분기 영업이익은 2조2200억원이다. 올 3분기 영업이익은 이를 넘어섰을 것으로 여겨진다.

스마트폰 호조는 삼성디스플레이까지 살렸다. 애플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도 도움이 됐다. 지난 2분기 삼성디스플레이는 매출액 7조6200억원 영업이익 7600억원을 기록했다. 애플로부터 1회성 이익이 없었다면 흑자가 위험했다. 올 3분기는 이 1회성 요인이 사라졌음에도 불구 지난 2분기 이상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을 것으로 점쳐진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모바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선두다.

한편 잠정 실적은 투자자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한다. 순이익과 사업별 세부내용은 월말 발표한다. 삼성전자는 2009년 7월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분기실적 예상치를 공개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
  •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
  •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손연재와 스마트홈트를” LGU+, V50S씽큐…
  • 삼성전자, 파운드리 고객 확보 ‘잰걸음’…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