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욱 브이씨엔씨(VCNC) 대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7일 타다(운영사 VCNC, 대표 박재욱) 1주년 미디어간담회 현장은 ‘2020년 운영차량 1만대 달성’ 여부를 놓고 질문이 쏟아졌다. 질의응답이 오가면서 자연스레 분위기가 달아올랐다.

브이씨엔씨(VCNC)는 이날 오전 패스트파이트 성수점에서 타다 1주년 간담회 개최 전 ‘타다, 내년까지 차량 1만대, 드라이버 5만명 운행’ 제목으로 보도자료를 냈다. 현재 회사가 1400대를 운행 중인데 과연 내년까지 1만대 규모로 증차가 가능할지에 미디어들이 의구심을 표시한 것이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현재 국토교통부는 ‘면허총량제’를 추진 중이다. 타다가 우려스러워 하는 지점은 정부안대로 택시면허 총량이 정해지고 면허 매입이 의무화될 경우다. 플랫폼 기업이 매입한 면허 숫자에 따라 렌터카가 아닌 직접 구매한 차량으로만 사업이 이뤄져야 한다면, 타다는 현행 사업에 직격탄을 맞게 된다.

이처럼 향후 사업과 관련해 불확실성이 여전한 가운데 타다 측이 전국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차량 1만대 달성이 가능하다고 강조하자 질문이 쏠렸다. 정부안이 타다 쪽에 유리한 상황으로 바뀌어야 가능할지, 정부안대로 입법이 진행될 경우에도 1만대 달성이 충분히 가능할지 등 다양한 질문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박재욱 VCNC 대표는 “수요와 편익에 따라 차량 공급량을 늘리려고 한다. 충분히 달성 가능한 숫자”라며 자신감을 보이면서도 이렇다 할 근거 제시가 없었다.

기자가 내년까지 언제 어느 지역에 몇 대 규모로 대략적으로라도 어떻게 차량을 늘릴지 계획 공개가 가능할지 물었으나 이때도 원론적 입장을 되풀이했다. 곧이어 “과도한 뻥튀기인가, 거짓말인가”라며 회사 측 주장에 대해 날선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타다 측은 미디어와의 질의응답 전 박 대표 발표시간에 회사 성장세와 일자리 창출 그리고 향후 비전을 강조하는데 대부분 시간을 할애했다.

회사에 따르면 타다 드라이버는 25일 동안 매일 10시간을 일할 경우 월 평균 313만원을 벌어갔다. 서비스 1년 만에 가입자가 125만명에 달할 정도로 이용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드라이버는 원하는 시간대에 일할 수 있어 직업만족도와 행복도가 높게 나와 혁신적인 모빌리티 서비스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되짚어보면 7일 타다 1주년 간담회는 이용자와 공급자(드라이버)들이 원하고 전국 대상의 모빌리티 서비스가 가능한 혁신 플랫폼이라는 점을 내세워 정부와의 협상 테이블에서 발언권을 얻고 우위를 점하고자 하는 전략적 행보로도 읽힌다.

그러나 ‘타다 차량 1만대’는 너무 높았던 목표였을까. 아니면 미디어가 너무 까다로운 잣대를 들이댄 것일까. “타다가 국민의 삶과 일상 속 이동 필수 플랫폼으로 자리 잡고 있다”는 보도자료 속 메시지대로 세간의 의구심을 확신으로 바꿔갈지 타다 행보가 주목된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
  • 5G폰 경쟁, 승부처 ‘중국’…삼성·퀄컴,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