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운영사 VCNC, 대표 박재욱)가 2020년까지 운영 차량 1만대로 확대하고 드라이버 5만명으로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서비스 지역도 수도권 전역을 넘어 전국으로 확장한다.

타다는 지난해 10월 서비스를 론칭한지 1년 만에 가입회원 125만명, 운행 차량대수 1400대, 운행 드라이버 9000명(9월말기준) 기록을 돌파했다. 회사는 내년말까지 차량을 1만대로 확대하면 5만명의 드라이버들이 새로운 일자리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하루 10시간, 월 25일 근무한 타다드라이버의 월 평균 소득은 313만원으로 이외에 고객 평점이 우수한 드라이버들에게는 추가 보상을 지급 중이다.

지난 8월 2000여 타다 드라이버 대상 설문조사 결과 드라이버 일자리 선택 이유로 자유로운 업무시간과 일자리 선택권에 대해 74%(중복응답)가 1순위로 답변하는 등 유연한 근무 환경이 새로운 일자리 기회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다는 앞으로 드라이버 서비스 평점에 따른 보상 강화, 드라이버 대상 금융 상품 강화, 드라이버 업무 환경 개선을 위한 다양한 제휴를 진행하는 등 더 나은 일자리 환경을 만들어 간다는 구상이다.

타다는 인공지능(AI)·데이터 기반 플랫폼 기술 고도화에 대규모 집중 투자를 진행해 미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타다는 AI·데이터 기반 기술로 서비스 출시 11개월만에 예상도착시간을 26% 줄이고 차량 1대당 호출 횟수를 113% 증가시키는 등 사용자와 공급자 양쪽의 편익을 함께 높여왔다고 설명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지난 1년간 타다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대규모 위한 AI·데이터 등 최신기술을 확보하며 빠르게 성장해왔다”며 “2020년은 전국민·기업·도시를 위한 서비스 확대에 전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설 연휴, 아프면 어쩌나 “T맵이 문 연 병원 알…
  • 삼성 ‘프리즘’ vs LG ‘AI’…에어컨 이어…
  • 통신3사, 광주 지하철 전 노선 5G 개통…연내…
  • 5G폰 경쟁, 승부처 ‘중국’…삼성·퀄컴,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