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SK텔레콤은 오는 9일 한글날을 앞두고 어려운 통신 용어를 바른 우리말로 쓰자는 내용의 우리말 교육책 ‘사람 잡는 글쓰기’를 출간했다고 7일 밝혔다.

SK텔레콤은 현재까지 SK텔레콤과 자회사 및 ICT 패밀리사 구성원에게 총 1200여부를 배포했다. 책 제목에는 ‘고객 마음을 사로잡는 글쓰기를 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이 책은 고객 대상 커뮤니케이션 개선 업무를 담당하는 Brand Comm.UX그룹이 지난달 말 펴냈다. 총 163페이지로 ▲쉽게 쓰기 ▲짧게 쓰기 ▲맞게 쓰기 ▲옳게 쓰기 등 4가지 목차와 ▲고객언어 ▲맞춤법 ▲체크리스트 등이 담긴 부록 ‘언어사전’으로 구성됐다.

‘쉽게 쓰기’엔 어려운 한자어·외래어·전문용어 대신 읽기 편하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우리말을 사용하자는 내용이 다양한 사례와 함께 담겼다. 예를 들어 ▲’NEW 단말’ 대신 ‘개통한 적이 없는 휴대폰’ ▲’IMEI’ 대신 ‘휴대폰 식별번호’ ▲’OTA 개통’ 대신 ‘유심 정보를 온라인으로 받아 개통’ 등으로 표기하자는 식이다.

‘짧게 쓰기’엔 고객에게 발송하는 문자 메시지나 홈페이지 안내 글 등을 간결하고 이해하기 쉽게, 꼭 필요한 정보만 담아 쓰자는 내용이 여러 사례와 함께 담겼다. 예를 들어 ‘죄송한 마음에 조그만 선물을 전달 드리오니 앞으로도 많이 사랑하고 아껴주세요’라는 문구는 ‘죄송한 마음에 조그만 선물을 드립니다. 앞으로도 많이 사랑해주세요’로 바꿔 쓰자는 식이다.

‘맞게 쓰기’에선 고객의 유형과 상황에 따라 사용하는 문구와 표현이 달라져야 한다고 조언한다. 예를 들어 사과문을 쓸 땐 사과를 분명하게 표현하고, 잘못을 정확하게 설명하며, 개선을 확실하게 약속해야 한다는 식이다.

‘옳게 쓰기’에선 시대에 따라 사전적 정의, 사회적 함의가 달라지는 언어의 특성을 고려해야 함을 강조한다. 예를 들어 오늘날 차별적 표현으로 여겨지는 ‘살색’ ‘난쟁이’ ‘상류층’ 등의 단어나 ‘몸짱’ ‘미녀’ 등 성적 대상화 소지가 있는 표현은 사용하지 말자는 식이다.

부록 ‘언어사전’은 책을 덮었을 때 측면에서 보이는 안내 표시를 보고 ▲고객언어 ▲맞춤법 ▲체크리스트 등을 찾아볼 수 있도록 실제 사전처럼 구성됐다. ‘체크리스트’에는 성차별적 표현, 장애인 차별적 표현, 비하 표현, 인종·국적·연령·직업 차별적 표현, 신조어 등을 정리했다.

‘사람 잡는 글쓰기’의 기획·집필·제작 담당은 팀 리더 1명, 매니저 6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이들은 모두 SK텔레콤에 입사하기 전 방송작가, 카피라이터 등으로 일한 경력이 있는 글쓰기 전문가들이다. 아울러 국립국어원이 전체 내용을 감수해 정확도와 신뢰도를 높였다.

SK텔레콤은 ‘사람 잡는 글쓰기’가 실제 구성원의 고객 대상 커뮤니케이션 업무에 큰 도움이 된다고 판단, 향후 해당 책을 신입·영입 구성원 교육 프로그램의 교재로 채택해 활용할 예정이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삼한사미’ 계절 도래…공기청정기 구매, 무…
  • 폴더블폰, 폼팩터 삼파전…인폴딩·아웃폴딩…
  • LG전자, “게임은 ‘V50S씽큐’가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