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LG전자 ‘V50S씽큐’ 출시를 앞두고 있지만, 시장은 잠잠하다. 국회와 정부가 통신사 불법보조금을 주시하고 있고, 하반기 실적관리도 주효한 요소다. 5G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기 위해 실탄을 쏟기에는 리스크가 큰 상황이다.

일단 5G 스마트폰 시장은 상용화 초기와 비교해 안정적인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5G 상용화 후 삼성전자 ‘갤럭시S10 5G’ LG전자 ‘V50씽큐’를 둘러싼 불법보조금 경쟁이 점화된 바 있다. 공짜폰을 넘어 차비까지 얹어주는 마이너스폰까지 등장했다.

이러한 마케팅 경쟁은 2분기 실적에 고스란히 반영됐다.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은 SK텔레콤 3228억원, KT 2882억원, LG유플러스 1486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6.95%, 27.8%, 29.6% 줄었다. 가장 부진한 실적을 내놓은 LG유플러스는 ‘참혹하다’라는 표현까지 했다. 2분기 통신3사 설비투자비용(CAPEX)은 총 2조1000억원이 넘고, 마케팅 비용은 약 2조50억원을 집행했다. 마케팅 총알을 아끼지 않고 무작정 퍼붓다가는 한 해 농사를 5G로 망칠 수도 있다.

더군다나 방통위 사실조사까지 시작됐다. 공시지원금을 초과한 이용자 차별 불법보조금을 지급한 행위에 대한 조사가 본격적으로 실시된 것인데, 이는 LG유플러스가 SK텔레콤과 KT를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 위반으로 고발하면서 이뤄졌다. 조사는 오는 12월까지 진행되며 제재결과는 내년 상반기경 공개될 예정이다.

실태조사 기간 방통위가 통신3사가 불법보조금 경쟁상황을 포착한다면 가중처벌 대상이 된다. 5G 상용화 후 첫 단통법 제재인 만큼, 본보기 삼아 철퇴를 내릴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렵다. 지난해 1월 방통위는 차별적 지원금을 지급한 통신3사에 506억3900만원 규모의 최대 과징금을 부과했다.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통신3사 불법보조금 문제는 또다시 지적됐다.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은 불법보조금에 사용되는 비용을 줄여 요금을 낮추거나 장비 투자를 확대하라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 지난 4일 통신3사 임원들은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5G 스마트폰 불법보조금 살포와 관련해 과열된 보조금 경쟁을 지양하겠다고 밝혔다.

강종렬 SK텔레콤 ICT인프라센터장은 “5G 시장 붐업을 위해 보조금 경쟁이 있었지만, 앞으로는 서비스와 네트워크 품질로 경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장은 “5G 초기에 일부 과열이 있었지만, 지금은 안정된 상태다. 보조금이 이용자와 유통점 활성화에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최택진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도 “5G 도입 초기 과열 경쟁이 있었던 것을 인식하고 있다. 현재는 네트워크, 서비스, 콘텐츠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을 보탰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삼성전자, ‘2019 교육기부 박람회’ 참가
  • LG전자, 듀얼스크린폰 북미 출시
  •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