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3일 두 차례 디도스(DDoS) 공격을 받았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이버 공격 배후가 일본 해커들의 소행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문제는 배후로 지목된 특정일본 극우 커뮤니티에서 2차 공격을 예고하는 게시글이 발견됐다.  

4일 보안기업 NSHC에 따르면, 일본 다크웹 내 극우 커뮤니티에서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을 공격하자는 사전 모의 정황과 공격 후 게시글이 발견됐다. 

지난 3일 오후 1시와 2시, 더불어민주당 공식 홈페이지는 두 차례 디도스 공격을 받았다. 해외망을 통한 디도스 공격을 받아 일시접속 장애를 겪었다.

국내 보안기업 NSHC는 일본 극우커뮤니티를 이번 공격의 배후로 지목했다. ‘반(反)한 감정’에서 비롯된 공격이라는 것.

NSHC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30일부터 한국을 대상으로 한 디도스 공격을 모의했다. 또 지난 3일, 오후 1시를 기준으로 디도스 공격을 수행하자는 게시글이 발견됐다. 공격을 앞둔 상황에서는 “OO을 죽여라”, “기대된다”, “두근두근 떨린다”, “모두 힘내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허영일 NSHC 대표는 “일본 다크웹 내 극우 커뮤니티 ‘사무라이’에서 한국을 대상으로 디도스 공격을 진행하자는 사전 모의 게시물을 발견했다”며 “공격 후에는 성공했다고 자축하는 게시글도 올라왔다”고 전했다.

NSHC에 따르면, 현재 이 다크웹 극우 커뮤니티에서는 한국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을 추가 진행하자는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는 상태다. 청와대, 민주당 등 반일단체 홈페이지 10곳에 디도스 공격을 수행하자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허영일 대표는 “일본의 다크웹 내 극우 커뮤니티에서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며 “지금도 공격을 추진하자는 내용의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정권이 교체돼야 한다는 글과 독도, 위안부, 친일문제 등 양국간 민감한 게시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편, 디도스 공격은 분산 서비스 거부 공격의 약자다. 서버가 처리할 수 있는 용량을 초과하는 정보를 한꺼번에 보내, 과부하로 서버를 다운시키는 공격 방식이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
  • LG전자, G8·V50씽큐 ‘안드로이드10’ 체…
  • LGU+, VR 헤드셋 가격 부담↓…‘피코 리얼…
  • “손연재와 스마트홈트를” LGU+, V50S씽큐…
  • 삼성전자, 파운드리 고객 확보 ‘잰걸음’…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