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화학, ITC·델라웨어주법원 SK이노 특허침해 맞소송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갈등이 심화했다. 직원 이직이 촉발한 갈등은 영업비밀 침해와 형사고발에 이어 특허분쟁으로 번졌다. 양사 최고경영자(CEO) 회동이 오히려 불을 키운 모양새다. 양사가 미국에 제기한 소송은 총 6건으로 늘어났다.

27일 LG화학은 26일(현지시각)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지방법원에 SK이노베이션과 SK이노베이션 전지사업 미국법인을 특허침해로 제소했다고 밝혔다. ITC에는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셀, 모듈, 팩, 소재, 부품 등의 미국 내 수입 전면 금지를 요청했다. 델라웨어지방법원에는 특허침해금지 및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LG화학이 문제를 삼은 특허는 총 5건이다.

LG화학은 “미국에서 판매 중인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가 탑재된 차량을 분석한 결과 해당 배터리가 LG화학 2차전지 핵심소재인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 미국특허 3건, 양극재 미국특허 2건 등 총 5건을 심각하게 침해해 부당 이득을 챙기고 있다고 판단했다”라고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내용을 검토하는 중”이라며 입장표명을 유보했다.

양사의 갈등은 지난 4월 표면화했다. LG화학은 SK이노베이션이 영업비밀을 침해했다며 ITC와 델라웨어지방법원에 고소했다. 5월에는 서울지방경찰청에 ‘산업기술 유출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수사를 의뢰했다. SK이노베이션은 6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및 채무부존재 확인 소송을 냈다. 지난 3일에는 ITC와 델라웨어지방법원에 특허침해금지 및 손해배상 소송을 청구했다. 지난 16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선으로 LG화학 신학철 대표와 SK이노베이션 김준 대표가 만났지만 평행선은 여전하다.

갈등의 출발은 LG화학 임직원이 SK이노베이션으로 대거 이직했기 때문. 최근 2년 동안 LG화학 직원 100여명이 SK이노베이션으로 옮겼다. LG화학은 영업비밀 등을 빼내기 위한 의도한 작업으로 SK이노베이션은 개인의 자발적 전직으로 주장했다. LG화학 2018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자발적 퇴직자는 총 1258명이다.

한편 양사의 냉전은 장기화할 전망이다. LG화학의 소송 의지가 강하다. 집안 단속 차원도 있다. 협상은 양쪽이 테이블에 나와야 가능하다. 시시비비가 어느 정도 가려져야 구체화할 것으로 여겨진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1000R 곡률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
  • 삼성전자, 낸드 추가 투자…평택 2라인 클린룸…
  • 공연장 가득 채운 12m 최시원,  어떻게 만들었…
  • 삼성전자, 갤러리아 백화점 광교점 ‘더월’ 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