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정부로부터 알뜰폰 1위 사업자 CJ헬로 인수심사를 받고 있는 LG유플러스가 중소 알뜰폰 활성화를 위한 지원방안을 내놨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중소 알뜰폰의 지속적인 사업 성장과 경쟁력 제고를 위한 공동 브랜드·파트너십 프로그램 ‘U+MVNO 파트너스’를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U+MVNO 파트너스에 참여하는 사업자는 현재 LG유플러스의 이동통신망을 임대해 서비스를 제공하는 MVNO(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 가상 이동통신망 사업자) 12개사다. 자회사 미디어로그나 최근 계약을 맺은 KB, 앞으로 인수하게 될 CJ헬로 등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이 프로그램은 MVNO 사업자들과의 세 가지 협업활동 ▲영업활동 지원 ▲인프라 지원 ▲공동 마케팅을 중심으로 운영된다.

조용민 LG유플러스 MVNO 영업팀 팀장은 “알뜰폰 5G 요금제 출시 지원, 자사 유통망을 활용한 알뜰폰 판매, 알뜰폰 멤버십 제휴처 확대, 전용 홈페이지 제작 등 MVNO 사업자들의 경쟁력을 강화시킬 지원방안을 다양하게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LG유플러스는 단말 제조·유통사들과 협상력이 부족한 MVNO 사업자들을 위해 휴대폰 제조사와 중고폰 유통업체들과 협상을 통해 단말기 수급을 지원한다. 프리미엄 정액형 선불요금제 출시를 비롯해 알뜰폰 5G 요금제도 준비 중이다. 또한 LG유플러스는 알뜰폰 유통망 확대를 위해 기존에 GS25와 이마트24에 설치한 유심카드 전용 판매대를 오는 10월까지 LG유플러스 전국 2200여개 직영점 및 대리점에 구축한다.

이와함께 U+MVNO 파트너스 참여사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고객이 직접 신규가입, 기기변경, 번호이동을 신청할 수 있는 ‘셀프 개통 서비스’를 내년 2월부터 지원키로 했다. 이를 위해 LG유플러스는 자사 전산 시스템과 MVNO 사업자 개통 시스템의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 규격을 맞춰 MVNO 사업자 시스템에서 고객정보 확인 및 본인인증, 개통 등이 원스톱 처리 가능토록 하는 IT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아울러 동일명의 개통, 가입 후 서비스 미사용 휴대폰 등 비정상 가입자로 추정되는 사례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 LG유플러스의 이상관리 확인 시스템도 MVNO 사업자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이다.

알뜰폰 멤버십도 대폭 개편한다. LG유플러스는 기존에 피자, 놀이공원 위주로 사용되던 U+MVNO 파트너스 참여사들의 멤버십 제휴처를 고객 관심도가 높은 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연내 U+MVNO 파트너스 전용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참여사 가입 고객 대상 각종 이벤트 행사 등 공동 판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전용 홈페이지에 LG유플러스 홈페이지와 참여사들의 홈페이지를 연동시켜 고객들이 보다 쉽게 사업자별 알뜰폰 서비스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복안이다.

LG유플러스 신채널영업그룹장 박준동 상무는 “U+MVNO 파트너스는 알뜰폰과 상생, 시장 활성화를 위해 오랜 기간 준비한 토탈 솔루션“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지원책 마련을 통해 MVNO 사업자들이 향후 이동통신사에 준하는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
  •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
  • KT, “지니와 대화하는 투머치토커에게 선물…
  • 12월 종합부동산세 납부, ‘02-114’에 물어…
  • [퀄컴서밋] 퀄컴, 인텔 아성 허무나…노트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