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위기 극복한 우정사업본부, “노사합의 성실 이행 중”

2019.09.19 16:11:36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직무대리 정진용)는 농어촌 집배원의 주5일 근무를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가 19일 2차 회의를 개최하는 등 노사 합의사항을 순조롭게 이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노사합의로 증원한 집배인력 988명을 7월에 각 지방우정청별로 정원을 배정했고 연말까지 우체국 현장배치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집배인력 증원은 일정에 맞춰 진행되고 있다. 소포위탁배달원 750명 증원은 노사 합의 후 업무량이 많고 토요배달이 많은 우체국을 고려해 집배인력 배정 기본계획을 수립했으며 현재 모집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계약에 소요되는 기간이 2~4개월 필요함에 따라 9월 중 120명을 시작으로 지역별 여건을 고려해 연내까지 단계적으로 현장에 배치된다.

토요근무 인원과 1인당 소포배달물량, 초과근무시간이 모두 감소되고 신도시 등 집배인력 부족 문제가 해소돼 집배원의 노동조건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직종전환 등을 통한 경인지역 신도시 등의 집배인력 확충도 절차를 마무리하면 배치가 완료될 예정이다. 직종 전환 100명은 각 지방우정청에 배정을 마쳐 채용 절차를 진행 중으로 빠르면 10월부터 현장에 배치된다. 집배원 업무의 일부 위탁을 통해 확보한 정원 138명도 연말까지 현장에 배치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우정사업본부는 설명했다.

집배원들이 업무 부담을 크게 느끼는 10kg 초과 고중량 소포 배달도 영업목표와 실적평가를 폐지하는 등 소포사업 내실화와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집배원의 업무경감과 처우 개선을 위한 노력도 이뤄지고 있다. 등기통상 및 소포 지정일 배달 시범서비스를 폐지했으며, 우편물 배달 시 안전을 위해 이륜차가 아닌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10월에 시범적으로 운행한다. 아울러 예금특별회계 이익금의 일반회계 전출도 2020년 정부 예산안에 편성되지 않음에 따라 중단할 예정이다.

우정사업본부는 “노사 합의사항의 성실한 이행을 위해 우정노조와 공동 구성한 합의사항 이행점검 TF를 운영해 이행상황을 노조와 공유하고, 연말까지 합의사항 이행을 마무리할 방침”이라며 “노사가 비상경영을 함께 추진하며 재정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삼성전자, ‘2019 교육기부 박람회’ 참가
  • LG전자, 듀얼스크린폰 북미 출시
  •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