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어 엑셀러레이트 2019]퓨어스토리지, “韓 클라우드 업체와 협력 논의 중”

2019.09.19 09:53:52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경쟁사 비켜”…퓨어스토리지, 저비용 전략으로 스토리지 시장 정조준
“모든 것을 서비스화할 것”…10주년 맞은 퓨어스토리지의 새 전략

[인터뷰] 맷 킥스밀러 퓨어스토리지 전략담당 부사장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올플래시 스토리지 기업 퓨어스토리지가 한국 파트너사를 물색 중이다. 최근 클라우드 스토리지 사업에 사활을 걸고 있는 퓨어스토리지는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자(CSP),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 기업(MSP)와의 제휴를 고려하고 있다. 

맷 킥스밀러 퓨어스토리지 전략담당 부사장<사진>은 18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진행된 ‘퓨어 엑셀러레이트 2019’ 행사에서 기자와 만나, 한국 시장 전략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킥스밀러 부사장은 한국 시장에 대해 “플래시 스토리지 기술에 있어 혁신적인 국가”라고 표현하며 “한국 고객사들은 전반적으로 플래시 스토리지에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퓨어스토리지는 국내 CSP, MSP와 제휴를 논의하고 있다. 클라우드 스토리지 사업 전략을 내세우고 있는 만큼, 현지 업체와의 협력은 필수적이다. 킥스밀러 부사장은 “퓨어스토리지의 매출 가운데 30%는 CSP를 통한 판매 비중”이라며 “CSP는 굉장히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퓨어스토리지가 한국 시장에 걸고 있는 기대감은 크다. 국내 최대 고객사로 반도체 기업을 두고 있다. 신규 고객성장률은 125%로 점차 늘어나는 추세다. LG CNS, 안양시청, 동국산업, 에프엔가이드, 스마트로 등을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그에 따르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의 클라우드 시장은 특수하다. AWS나 MS, 구글 외에도 현지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들이 두각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 킥스밀러 부사장은 “아시아 클라우드 시장은 대형 CSP가 시장을 독점하기보다 현지 클라우드 서비스 사용률도 높다”며 “한국에서 대형 CSP 사업자가 나오면 고객사가 될 수 있다”며 국내 CSP와의 협력을 시사했다. 

아울러 퓨어스토리지는 이번 행사에서 공개한 올플래시 스토리지 신제품 ‘플래시어레이//C’이 한국시장에서 성과를 거둘 것이라고 자신했다. ‘플래시어레이//C’는 저렴한 비용으로 올플래시 스토리지를 구현할 수 있어, 플래시에 관심이 많은 한국에서 각광받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퓨어스토리지의 글로벌 사업 가운데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 2분기 아시아퍼시픽 지역에서 약 45%의 성장을 이뤘다.

맷 킥스밀러 퓨어스토리지 전략담당 부사장은 “퓨어스토리지의 전략은 단순히 많은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동하는 아니”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고객들의 니즈, 그들이 원하는 각각의 클라우드 서비스와 심도 있는 통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스틴(미국)=홍하나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삼성전자, ‘2019 교육기부 박람회’ 참가
  • LG전자, 듀얼스크린폰 북미 출시
  •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