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전자, “화질선명도 기준 삼성 8K TV 조건 불충족” vs 삼성전자 “옛날 기준, 새 기준 필요”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김도현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초고화질(8K)TV를 두고 갈등 중이다. LG전자는 ‘삼성전자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8K TV는 액정표시장치(LCD) 4K TV’라고 주장했다. 삼성전자는 ‘8K TV 화질은 다양한 시스템적 요소를 고려해야 하며 오히려 LG전자 8K TV는 8K 콘텐츠를 재생하는데 문제가 있다’고 반박했다. 소비자가 누구의 손을 들어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17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8K TV 설명회를 개최했다.

LG전자가 포문을 열었다. 이날 오전 LG전자는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의 표준규격에 따르면 2019년형 삼성전자 QLED 8K TV는 텍스트 기준 4K, 이미지 기준 6K TV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ICDM은 해상도 측정 기준으로 화질선명도(CM) 50% 이상을 명시했다. CM 기준에 미달하면 화소수로는 8K여도 해상도는 8K로 말할 수 없다는 것이 LG전자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ICDM CM은 2016년 5월 새로운 디스플레이엔 새로운 평가방법이 필요하다며 폐기한 개념”이라고 반박했다. 국제표준기구 ISO가 규정한 해상도 기준을 충족, VDE 인증을 획득했다고 강조했다. 오히려 LG전자 8K TV가 8K 콘텐츠를 제대로 재생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HEVC 코덱 인코딩 8K 동영상 시연에서 LG전자 8K TV는 재생이 안 되거나 화면이 깨졌다.

LG전자가 제기한 문제는 2개다. 2019년형 삼성전자 QLED 8K TV가 CM 50%에 미달한다는 점과 QLED TV는 LCD TV라는 점이다. VDE에 따르면 삼성전자 65인치(모델명 QN65Q950RBF)와 75인치(모델명 QN75Q950RBF) 제품 가로 CM은 각각 18%와 13%에 그쳤다. CM 기준 해상도로 환산하면 8K를 충족하지 못한다. QLED TV는 LCD TV다. LCD TV에 퀀텀닷(QD) 필름을 붙여 화질을 개선했다.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업계 선두가 이렇게 하면 다른 업체까지 규격 미달인 8K TV를 내놓을 수 있다. 그 피해는 소비자에게 돌아간다”라며 “삼성전자 QLED TV는 학계와 업계가 지칭하는 자발광TV가 아니다. 자발광TV는 올레드TV뿐”이라고 비판했다.

삼성전자는 이점을 부인하지는 않았다. 다만 CM이 8K TV를 인증하는 척도가 아니라고 했다. 삼성전자는 ICDM도 새 기준이 필요하다고 했다며 CM이 아닌 밝기, 컬러볼륨 등 광학적 요소와 다양한 시스템적 요소를 고려해 평가해야 한다고 해명했다. 2016년 이후 어디에서도 CM을 화질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쓰지 않는다고 했다. QD필름을 붙인 LCD TV를 QLED TV로 지칭하는 것은 마케팅 측면이라고 전했다. 소비자 선택이라고 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 용석우 상무는 “기준 정립을 위한 관련 업체간 협의가 활성화 돼야 한다. CM과 같은 소모적 논쟁보다는 ‘8K협회’에 더 많은 기업이 참여해 미래 시장을 만들어가길 희망한다”라며 “QLED TV는 세계에서 가장 진보한 기술로 판매량이 입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CM에 관한 양사 입장은 접점이 없다. 8K TV와 콘텐츠 표준이 없기 때문이다. 8K TV는 8K에 대한 해상도 기준만 있을 뿐 이를 어떻게 측정할지 콘텐츠 제작과 송출 기준은 무엇인지 등이 나오지 않았다. QLED TV 명칭에 관한 논란은 2017년 삼성전자가 QLED TV를 내놨을 때부터 이어진 것이다. 2007년 LCD TV 백라이트를 냉음극형광램프(CCFL)에서 발광다이오드(LED)로 교체했을 때 이를 ‘LED TV’로 명명했던 것을 두고 벌어졌던 논쟁과 유사하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LG전자를 향해 8K TV의 새로운 논쟁을 붙였다. 삼성전자는 사진과 동영상 등을 설명회 현장에서 직접 찍어 양사 TV로 재생했다. LG전자 8K TV는 일부 콘텐츠에서 재생 오류가 발생했다. 용 상무는 “시장이 열리는 상황이라 다양한 제품 사양이 나온다. 경쟁사를 비방하는 것이 아니라 선의의 경쟁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쟁점화를 하려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LG전자는 “삼성전자가 논점을 흐리고 있다”며 콘텐츠 재생 오류 관련 내용은 말을 아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LG전자, “올레드TV로 문화유산 즐기세요”
  • 삼성전자, ‘2019 교육기부 박람회’ 참가
  • LG전자, 듀얼스크린폰 북미 출시
  •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