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첫 번째 예약 완판을 기록한 삼성전자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 5G’가 18일 2차 판매에 들어간다. 1차 예약판매 대비 물량이 늘어날 전망이지만 없어서 못 파는 품귀현상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통신3사는 오는 18일부터 갤럭시폴드 2차 예약판매를 시작한다. 26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재고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제품을 배송할 예정이다.

갤럭시폴드는 앞서 지난 5일 온라인에서 진행된 1차 예약판매에서 개시 후 불과 10~15분 만에 전량이 소진되는 기록을 세웠다. 2차 예약판매에서도 완판 행진을 이어갈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다.

당초 삼성전자가 올해 갤럭시폴드 국내 판매에 배정한 물량은 3만대 안팎으로 알려졌다. 다만 첫 회 출고 물량은 3000여대로 추정된다. 자급제 물량이 주를 이루고 통신사에 공급된 물량은 각사별로 수백대에 그쳤다.

2차 판매로 통신사에 풀리는 물량은 1차보다 크게 확대된 2~3만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통신사 관계자는 “구체적인 숫자를 밝힐 순 없지만 2차 물량으로 전보다 늘어난 수천 대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과 KT는 온라인 예약만 진행했던 1차와 달리 전국 매장을 통해서도 갤럭시폴드를 판매할 예정이다. 온라인 예약 없이 개통행사만 개최했던 LG유플러스도 이번엔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 판매를 병행한다.

한편, 통신사들은 갤럭시폴드 예약판매에 따른 프로모션에 돌입했다. 카드사 제휴 등을 통한 할인도 1차와 똑같이 적용된다.

KT는 갤럭시폴드 2차 예약에 맞춰 초고가 폴더블폰 이용자를 위한 단말 보험 프로그램을 새로 선보인다. 기존 단말 보험 ‘KT 슈퍼안심’에 ‘폴드형 전용 보험’을 추가했다. 분실과 파손 모두 보장하는 ‘f-VVIP(월 9000원)’와 파손을 보장하는 ‘f-프리미엄 파손(월 3000원)’으로 구성됐다. 24개월 후 ‘배터리 교체’도 보장한다.

아울러 KT 제휴카드 ‘슈퍼DC2 현대카드’·‘CEO 우리BC카드’를 각각 전월 실적 100만원 이상 사용하면 월 3만원씩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SK텔레콤도 200만원 초과 단말기를 사용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한 보험상품 ‘T 올(AII) 케어 250’을 통해 총 250만원 한도로 자기부담금 25%를 제외한 단말 파손 비용을 지원한다. 폴드 구매 시 ‘T삼성카드2 V2’로 전월 70만원 이상 이용하면 월 2만원씩 통신비를 할인받는 제휴카드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LG유플러스는 최대 월 2만5000원씩 2년간 60만원 청구 할인 가능한 ‘U+패밀리 하나카드’와 13개 제휴사의 포인트를 합산해 휴대폰 단말 구매 시 차감 할인할 수 있는 ‘포인트파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LG전자, “클로이, 어린이 환자 돌봐요”
  • ‘삼한사미’ 계절 도래…공기청정기 구매, 무…
  • 폴더블폰, 폼팩터 삼파전…인폴딩·아웃폴딩…
  • LG전자, “게임은 ‘V50S씽큐’가 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