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본사 홈페이지 첫 화면

-오라클 오픈월드 2019 개막, 16~19일까지 진행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오라클 오픈월드가 열리는 매해 9~10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 인근은 붉은 물결로 물든다. 오라클의 강렬한 빨간색 로고 때문이다. 하지만 올해부터 이런 모습을 볼 수 없을 전망이다.

16일(현지시간) 개막한 오라클 오픈월드 2019에선 새롭게 바뀐 오라클 로고 및 브랜드 이미지 등이 공개됐다. 이미 오라클 홈페이지 및 솔루션의 UI(사용자 인터페이스)에는 이같은 변화가 적용됐다.

올해 오라클 오픈월드(왼쪽)와 2016년 오픈월드 전경(오른쪽)

가장 큰 변화는 색상이다. 강렬하고 밝은 붉은 색 대신 한층 톤 다운된 빨간색과 회색, 녹색, 주황색, 갈색 등이 배치돼 온화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오라클에 따르면, 이러한 브랜드 변경 작업은 1년 6개월 전부터 시작됐다. 헬렐 쿠퍼맨 오라클 UX 디자인 총괄 수석 부사장을 새롭게 영입하며 ‘클라우드’라는 변화된 환경에 맞는 기업 이미지 변신을 꾀했다. 덜 공격적인 색상 및 이미지를 통해 고객들에 보다 친근한 이미지를 주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바뀐 오라클 공식 홈페이지의 첫 화면에는 일본의 종이접기 예술과 아시아와 아프리카 및 원주민 예술에서 영감을 받은 이미지로 장식됐다. 아시아 문화에 관심이 많은 래리 앨리슨 오라클 창업자가 브랜드 변경 작업에 적극 참여한 것으로 전해진다.

앨리슨 창업자가 새롭게 발표한 비전도 홈페이지에 공개됐다. 그는 “우리의 사명은 사람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데이터를 보고 통찰력을 발견하며 끝없는 가능성을 여는 것을 돕는 것(Our mission is to help people see data in new ways, discover insights, unlock endless possibilities)”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오라클 오픈월드의 주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율주행 DB(Autonomous DB)’를 비롯해 2세대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클라우드 앱스(SaaS)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내년 오픈할 국내 제2 데이터센터의 세부사항 등도 공개될 것으로 기대된다. 16일 오후 3시45분 래리 앨리슨 창업자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행사의 본격적인 막이 오른다.

<샌프란시스코(미국)=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