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문 미디어블로그=딜라이트닷넷]

국내 보안기업들의 해외진출 성과는 어떨까. 코스닥에 상장된 국내 보안기업들의 상반기 해외진출 성과를 살펴봤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살펴본 결과, 윈스가 상장된 국내 보안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수출액을 달성했다. 

국내 보안기업 대부분이 일본에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일본은 진입은 어려우나, 진출에 성공할 경우 꾸준한 수익을 낼 수 있다. 동남아시아 시장은 최근들어 국내 보안기업들이 가장 많이 진출하는 국가다. 미국은 아직까지 여력이 있는 일부 기업만 도전하고 있다. 

해외진출 성과가 가장 좋은 윈스의 상반기 총 수출액은 57억6000만원이다. 전체 매출액에 약 18%를 차지한다. 일본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제품은 네트워크 보안이다. 지난해 4분기부터는 일본 최대 이동통신사에 기존에 공급했던 물량 교체를 시작했다. 약 2년간 교체를 진행할 예정으로, 윈스의 해외 매출액은 점차 증가할 전망이다.

안랩의 상반기 수출액은 40억1300만원으로, 전체 매출액의 약 5%에 해당된다. 가장 많이 판매된 것은 보안관제 서비스다. 안랩은 지난 2002년 일본법인을 설립, 2003년에는 중국법인을 설립했다. 상반기 안랩의 일본법인은 약 4억2200만원의 당기순손실을 봤다. 중국법인은 3억4500만원의 당기순손익을 봤다. 이밖에도 안랩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베트남, 대국 등에서 현지 업체, 파트너와 제휴를 맺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삼성SDS의 자회사인 시큐아이는 북미를 포함해 일본, 베트남 등 해외 시장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시큐아이의 상반기 해외 매출은 7억7300만원으로, 전체 매출액의 1.5%를 보인다. 가장 많이 수출하는 서비스는 관제다. 

이글루시큐리티의 상반기 수출액은 1억8200만원으로, 전체 매출액 가운데 0.5% 비율을 나타냈다. 주요 수출국은 일본으로, 수출액 대부분이 통합보안관제 서비스에서 발생하고 있다. 

지란지교시큐리티의 상반기 수출액은 총 5억1600만원이다. 전체 매출액 가운데 약 5%다. 일본, 중국, 유럽에 수출을 하고 있다. 가장 성과가 좋은 곳은 일본이다. 일본에 수출하는 메일스크린 제품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파수닷컴의 상반기 수출액은 4억3300만원으로, 전체 매출액 중 약 3%에 해당된다. 꾸준히 미국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상반기 미국 법인의 매출액은 3억8700만원, 당기순이익은 투자로 인한 약 9억원의 손실을 봤다.

지니언스의 상반기 수출액은 6400만원으로 전체 매출액의 0.6%다. 지니언스는 지난 2016년 1월 미국에 현지 법인을 설립했다. 미국법인을 중심으로 유럽, 아시아 시장에도 진출했다. 상반기 미국법인은 매출액 330만원, 약 4억2300만원의 손실을 봤다.

[홍하나 기자 블로그]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