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올해 역대급 태풍으로 예상되는 13호 ‘링링’이 주말 새 한반도로 북상함에 따라 통신3사가 비상 체제를 가동한다. 태풍으로 인한 통신두절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SK텔레콤은 6일부터 태풍 링링에 대비해 원활한 통신 서비스를 위한 비상 대응체계에 돌입한다. 이날 오전 9시부터 한반도가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비상 상황실을 운영, 약 2000명의 네트워크 전문 인력이 24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재난 상황을 원스톱으로 확인하는 ‘재난 관리시스템’도 운영한다.

SK텔레콤은 “강풍과 집중호우에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을 대상으로 지역별 통신 시설 안전 점검을 실시했다”면서 “이동발전차량과 발전기 등 긴급복구 물자를 사전 확보해 신속한 복구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T 또한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재해대비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이날부터 비상운용체계에 들어갔다. 주말까지 전국적으로 연인원 1700명을 투입해 24시간 실시간 모니터링 및 비상 출동 대기 인력을 보강했다.

통신 시설 침수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취약시설에 대한 사전 점검을 마쳤으며, 혹시 모를 규모 정전 상황에도 대비하기 위해 비상발전기와 발전차 등을 일제히 정비했다. KT는 “4단계 통신 재난 대응체계에 따라 신속하게 시설 복구를 추진할 것이며, 향후 피해 발생 규모에 따라 추가 인력을 투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LG유플러스도 6일부터 서울 마곡 사옥에 네트워크관제 종합상황실을 마련하고 비상 운영 체계를 가동한다. 주말에는 네트워크 현장 직원(연인원) 1500명을 투입하기로 했다. 대형 재난재해 발생 시 피해지역 긴급구호 물자 제공, 긴급충전 서비스 등 현장 지원 활동도 병행한다.

LG유플러스는 “강풍과 집중호우에 따른 정전, 침수 등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주요 통신시설의 사전 점검을 완료했다”면서 “피해 발생 시 긴급 대응 및 복구를 위한 긴급복구 물자 및 비상발전기 등의 준비도 마쳤다”고 말했다.

한편, 태풍 링링은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며 내륙에 상륙하기까지 강한 비바람을 동반할 것으로 예측된다. 오는 주말에는 태풍 영향이 최고조에 달해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적인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