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 미래기술 좌담회 개최…AI 생태계 확장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인공지능(AI)과 연결성을 미래기술의 핵심으로 꼽았다.

5일(현지시각)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독일 베를린에서 ‘LG 미래기술 좌담회’를 개최했다.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이 좌장을 ▲퀄컴 유럽지역 기술담당 디노 플로레 부사장 ▲스페인 통신사 텔레포니카 혁신연구소 최고혁신책임자 모리스 콘티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랄프 비그만 회장 등이 패널로 참여했다.

주제는 ‘어디서든 내 집처럼(Anywhere is Home)’. 언론과 거래선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AI 전략 ▲진화 ▲접점 ▲개방을 강조했다. AI와 초연결을 통해 어디서든 내 집과 같은 익숙함과 편안함을 누릴 수 있다.

박 사장은 “AI 브랜드 ‘LG씽큐’의 적용 제품을 확대한다”며 “AI제품은 사용하면 할수록 사용자를 더 잘 알게 된다. LG전자는 제품의 AI가 지속적으로 진화할 수 있도록 가전에 최적화된 인공지능칩을 개발했다”고 강조했다.

또 “연결성을 통해 고객은 어디서든 안락함, 편안함, 익숙함 등을 제공하는 집의 본질을 느낄 수 있다”며 “스마트TV, 냉장고, 자동차, 건물 등 주변의 모든 것이 접점으로 동작해 서로 소통하고 배우고 협업하며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이 자리에서 ‘씽큐 핏’을 공개했다. 3차원(3D) 카메라 기술과 증강현실(AR) 등을 적용했다. 이용자는 옷을 입어보지 않아도 아바타를 통해 나에게 맞는 옷을 고를 수 있다.

퀄컴 유럽지역 기술담당 디노 플로레 부사장은 “LG전자와의 견고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진화하는 소비자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는 차세대 자동차 기술을 함께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텔레포니카 혁신연구소 최고혁신책임자 모리스 콘티는 “스마트홈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구축할 수 있고 스마트시티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iF 인터내셔널 포럼 디자인 랄프 비그만 회장은 “AI가 더 나은 삶에 기여하는 기술이 되려면 인간 중심의 디자인도 함께 고려되어야 한다”고 했다.

옌스 하이데커 IFA 사장은 “관람객들은 LG전자가 제시하는 AI의 미래에 대해 매우 높은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한편 LG전자는 오는 6일부터 11일까지(현지시각) 이곳에서 열리는 IFA2019에 참가한다. AI를 내세운 전시관을 구성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