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레스컨퍼런스 개최…QLED 8K TV, 55~98인치 세계 30개국 판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향후 50년 혁신을 주도하는 브랜드로 각오를 다졌다. ‘미래를 디자인하라’ 삼성전자가 내세운 지향점이다.

5일(현지시각)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독일 베를린 시티큐브베를린에서 프레스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주제는 ‘미래를 디자인하라(Designing Your Tomorrow)’. 언론과 거래선 약 800명이 참석했다.

벤자민 브라운 삼성전자 유럽총괄 마케팅담당 상무는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은 삼성전자는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로 세상을 더 발전시키는데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삼성은 업계에서 ‘혁신’을 주도하는 브랜드로서 더 대담하게 향후 50년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5세대(5G) 무선통신·연결성(Connectivity)을 기반으로 한 제품ㆍ서비스 혁신 ▲밀레니얼 세대 등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이해를 통한 새로운 시장 트렌드 주도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하는 상생 등을 실천한다.

이번 행사 얼굴마담은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초고화질(8K)TV다. 55인치 제품을 처음 선보였다. 98인치부터 55인치까지 제품군을 완성했다. 미국 유럽 한국 등 세계 30여개국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8K협회와 8K 생태계 구축에 주력한다.

네이든 셰필드 삼성전자 유럽총괄 TV담당은 “유럽을 중심으로 주요 시장 소비자의 요구가 커 QLED 8K 라인업을 확대했다”라며 “작년 IFA에서 QLED 8K를 처음 발표한 이후 1년 동안 의미 있는 성장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 “2019년은 삼성전자가 14년 연속 TV 1위를 기록하는 해이며 이러한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디스플레이·콘텐츠·연결성 등 기존의 장벽을 뛰어넘어 소비자가 원하는 새로운 TV 시청 경험을 끊임없이 창조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라쿠텐TV유럽 하신토 로카 사장은 “8K 생태계는 현재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라쿠텐 역시 이런 흐름에 동참해 올해 워너브라더스의 고명암비(HDR)10플러스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삼성과 협업해 유럽 소비자에게 최고의 홈 시네마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했다.

삼성전자는 연내 스마트TV 아마존 프라임 애플리케이션(앱)에서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중계를 할 계획이다.

비스포크 냉장고 등 라이프스타일 생활가전도 주목을 받았다. 유럽은 빌트인 가전 최대 시장이다.

다니엘 하비 삼성전자 유럽총괄 가전담당 상무는 “내년 초 본격 도입할 비스포크 냉장고는 빌트인 가전이 대세인 유럽 시장에서 비용, 설치 공간 등의 부담 없이 원하는 디자인을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장 잠재력이 높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갤럭시A90 5G’와 ‘갤럭시폴드’도 유럽에 처음 선보였다. 스마트시계 ‘갤럭시워치 액티브2’도 데뷔했다. 이탈리아 운동기구 업체 ‘테크노짐’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를 부각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6일부터 11일까지 이곳에서 열리는 'IFA2019‘에 참가한다. 프레스컨퍼런스를 통해 발표한 제품을 체험할 수 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