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기술력을 일본에 과시한다. 한일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삼성전자의 반도체 관련 행사가 일본 중심에서 열린 것이다.

4일 삼성전자는 일본 도쿄 시나가와 인터시티홀에서 ‘삼성 파운드리 포럼(SSF) 2019 재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삼성전자 파운드리사업부 정은승 사장, 이상현 상무 등이 참석했다. 삼성전자의 고객사 텔레칩스·매그나칩, 파트너사 ARM 등 관계자들도 자리했다.

SFF는 삼성전자가 파운드리 사업의 로드맵과 신기술을 공개하는 행사다. 올해 미국, 중국, 한국에 이어 일본에서 4번째로 열렸다.

이날 정 사장은 ‘엑시노스980’을 선보였다. 5세대(5G) 모뎀칩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가 처음으로 결합한 시스템온칩(SoC)이다. 고성능 신경망처리장치(NPU), 이미지처리장치(ISP) 등도 탑재됐다.

일본 수출규제와 밀접한 극자외선(EUV) 공정도 언급됐다. 앞서 일본은 EUV용 포토레지스트(감광액)을 규제품목에 포함, 관련 사업을 방해하려는 의도를 나타냈다.

EUV 공정은 나노 경쟁의 핵심으로 꼽히고 있다. 기존 불화아르곤(ArF) 공정보다 광원 파장이 14분의 1에 불과, 미세공정에 유리하다. 삼성전자는 7나노 EUV 공정으로 만든 ‘엑시노스9825’ 등 제품과 내년 가동하는 화성 EUV 생산라인을 소개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다음달 10일 독일에서 올해 다섯 번째 SFF를 열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아이폰 13년, 삼성·LG만 남았다…노키아 모…
  • 삼성·LG TV ‘허위·과장’ 광고 전쟁 일…
  • '세계 환경의날'…삼성전자, TV포장재 재활용…
  • 'BTS'냐 '칠색조'냐…갤럭시S20 vs 벨벳,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