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는 8개 카드사와 함께 카드본인확인서비스를 한다고 4일 밝혔다.

라온시큐어는 국민·농협·롯데·비씨·삼성·신한·하나·현대 등 8개 카드사의 체크·신용카드 정보만으로 본인 확인 가능한 ‘카드 본인 확인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드본인확인서비스는 기존 본인인증 수단인 아이핀과 휴대폰 외에 온라인에서 본인확인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방송통신위원회가 신규 도입한 주민등록번호 대체수단이다. 본인 앞으로 발급된 체크카드나 신용카드만 있으면 본인확인을 할 수 있다.

현재 고객 정보의 안정성과 접근 편의성 향상을 위해 본인확인 서비스를 도입하려는 게임, 쇼핑 사이트가 늘고 있다. 올 하반기부터 다양한 본인확인 수단을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라온시큐어 이순형 대표는 “본인 명의 휴대폰이 없거나 해외 체류로 인해 아이핀, 공인인증서 통한 본인 확인이 어려운 경우에도 신용카드만으로 본인확인이 가능한 편의성이 강점”이라며 “이번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 개인뿐만 아니라 기업 모두에 본인확인 서비스 선택권을 확대하고 편의성을 높여줄 수 있게 되었다는데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세계 어디에 있어도 찾는다…삼성전자 ‘스마…
  •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의료기관 공급 확대
  •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CJ에서 데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