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VR·AR 디바이스 업계 간담회 개최

2019.09.03 15:18:38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3일 가상증강현실(VR‧AR) 디바이스 기업인 메이(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5G+전략 산업 중 ‘VR‧AR 디바이스’, ‘실감콘텐츠’ 분야의 기술경쟁력 확보방안 논의를 위한 민‧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과기정통부가 실감콘텐츠 연구개발(R&D)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참석한 산‧학‧연 전문가가 자유롭게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VR·AR, 홀로그램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는 기술력 확보가 우선이라는 인식하에 선도기술 개발 및 개발인프라 구축, 글로벌 표준화 지원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먼저 일상생활에서 VR·AR 서비스 확산의 핵심요소인 디바이스 경량화·광시야각, 멀미저감 등의 디바이스 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실감콘텐츠의 최종 지향점인 홀로그램 콘텐츠 개발을 위해 지난 6월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홀로그램 핵심기술개발 사업도 내년부터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연내 홀로그램 서비스 센터를 구축해 홀로그램 사업화 실증을 위한 장비 지원, 기술사업화 컨설팅, 홀로그램 리빙랩을 통한 시제품 검증을 지원한다.

참석자들은 5G 초기 시장 선점을 위해서는 킬러콘텐츠인 실감콘텐츠와 더불어 사용자가 콘텐츠를 편하게 즐길 수 있는 VR·AR 디바이스가 필수적이지만 VR·AR 디바이스 분야에 대한 정부 투자는 이제 시작단계라면서 적극적인 정부의 지원을 요청했다. 특히, AR 디바이스는 규격·스펙이 정해진 스마트폰과는 달리 무게, 배터리 사용시간 등 기술적 성능의 한계로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이 없는 상황이라며 우리 기업들에게도 많은 기회가 있음을 언급했다.

과기정통부 장석영 정보통신정책실장은 “실감콘텐츠 분야는 5G 상용화를 변곡점으로 삼아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며 “VR·AR, 홀로그램 등 실감콘텐츠 분야의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