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대표 이재원)는 ‘미디어 데이터 클리핑’ 리포트를 통해 최근 1년간의 금융 플랫폼 이용 현황을 30일 발표했다. 국내 시중은행을 포함한 인터넷 은행과 핀테크 앱, 웹사이트 이용 현황 및 성·연령별 이용자 분포 현황을 분석한 보고서다. 인크로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근 1년간 금융 앱 순 이용자 수 추이 분석 결과 이용자가 가장 많은 앱은 ▲‘삼성페이’로 조사됐다. 올해 7월 기준 삼성페이 순 이용자 수는 약 1081만명이다. 이동통신 3사가 공동 브랜드로 출시한 본인인증 앱 ‘패스(1059만명)’는 2위에 올랐다.

▲모바일 종합 금융 플랫폼 ‘토스’와 ▲인터넷은행 ‘카카오뱅크’는 이용자 수가 가장 가파르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7월 토스 이용자 수는 769만명으로 전년 8월(약 376만명)에 비해 2배 이상 늘었고 ‘카카오뱅크(724만명)’도 1년 사이 이용자 수가 300만명 가까이 증가했다.

금융 웹사이트 부문에서는 시중은행 및 신용카드 브랜드가 상위권을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KB국민은행(432만명)’이 1위를 차지했으며 뒤이어 ‘NH농협은행(411만명)’, ‘우리은행(310만명)’, ‘신한카드(309만명)’, ‘삼성카드(285만명)’ 순으로 나타났다.

은행 웹사이트 순 이용자 수는 주로 1월과 5월에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1월은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연말정산이 시작되는 시즌이며, 5월에는 자영업자 및 프리랜서의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이 도래함에 따라 시중은행의 웹사이트 트래픽이 한시적으로 급증하는 경향이 두드러졌다.

지난 1년간 금융 웹사이트 및 모바일 앱 이용자 수 합산 결과 ‘NH농협은행(1172만명)’, ‘KB국민은행(1149만명)’, ‘신한은행(859만명)’으로 시중은행의 순위가 높았다. ‘토스(769만명)’는 웹사이트 없이 모바일로만 서비스가 이루어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순 이용자 수 5위를 차지했고, ‘카카오뱅크(755만명)’ 역시 모바일 이용률이 압도적인 플랫폼으로 6위에 올랐다.

PC 웹사이트와 모바일 앱의 이용자 수 합계가 여전히 시중은행에서 높게 나타나는 가운데 웹사이트의 이용자 수는 감소하고 있다. 반면 모바일 금융 앱 이용자 수는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이재원 인크로스 대표는 “모바일 뱅킹이 확산됨에 따라 금융업계에서는 첨단 ICT 기술을 적용해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이용자 편의를 크게 강화하고 있다”며 “금융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이 활발해짐에 따라 광고/마케팅 업계에서는 주요 디지털 채널로 부상하는 금융 플랫폼의 행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샤오미, “한국지사 설립 계획 없다…소비자 의…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