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내년 예산 55조5083억원…‘생활밀착형 지역중심’ 초점

2019.08.29 17:54:35 / 홍하나 hhn0626@ddaily.co.kr

관련기사
행안부, 청년대상 전자정부 해외진출 취업설명회 개최
행안부, '공공기관 서식한글' 소프트웨어 무료 배포
행안부, 정부24 포함 22개 웹사이트 플러그인 제거 '완료'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정부는 2020년도 행정안전부 예산으로 총 55조5083억원을 편성했다고 29일 밝혔다. 내년도 행안부 예산의 가장 큰 특징은 지역사회와 경제에 초점을 맞췄다. 

구체적으로, 내년도 예산 가운데 사업비는 올해 2조5874억원보다 2344억원(9.1%)이 늘어난 2조 8218억원이다. 지방교부세는 내국세 감소 추세에 따라 올해보다 1565억원(0.3%) 줄어든 52조 3053억원으로 편성됐다.

중점투자 분야는 ▲생활밀착형 지역중심 사업 ▲지능형 전자정부 구현 ▲민주화 및 과거사 문제해결 지원으로 총 세 분야다.

행안부는 생활밀착형 지역중심 사업 일환으로 지역상품권 발행을 지원한다.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및 기반 조상 예산으로 743억원을 새로 배정했다. 

지역일자리 사업도 지원한다.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 예산은 2450억원으로, 전년보다 364억원 더 늘렸다. 지역공동체 일자리는 558억원으로 책정했다.

지역안전 강화 일환으로 건축물·시설물 단위의 안전점검 결과를 종합적으로 공개하는 국가안전정보 통합공개시스템에는 17억원을 새로 배정했다. 보행환경을 조성하는 지역고통안전환경개선 사업 예산도 134억원을 추가, 총 703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또 도심지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우수저류시설 설치에 695억원, 풍수해생활권 종합정비에 313억원, 풍수해보험에 191억원을 책정하는 등 재해·재난 예방사업 예산을 확대했다.

지역사회 혁신 부문에서는 국민들의 아이디어를 공모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18억원 규모의 ‘한국형 챌린지 닷거브’ 사업을 신규 추진한다. 지역사회 활성화 기반 조성을 위해 133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아울러 전자정부서비스를 지능형으로 전환하기 위해 국가융합망 구축, 공공부문 마이데이터시스템 구축과 같은 신규사업을 추진하는 등 전자정부 사업 투자를 대폭 확대 편성했다. 전자정부 지원을 위해 전년보다 207억원을 증감한 1076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또 신규 공공부문 마이데이터 시스템 구축에 53억원을 추가 배정, 신규 국가융합망 구축 및 운영에도 91억원을 추가로 배정했다.

과거사 희생자와 유족들을 위로하고 국민을 통합하기 위한 예산도 지속 지원한다. 남영동 대공분실을 '민주인권기념관(가칭)'으로 조성, 51억원을 책정했다. 광주와 제주에 국가폭력 트라우마 치유센터를 위탁 운영하기 위해 9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늘렸다. 

2020년도 행정안전부 예산안은 향후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올해 12월 2일까지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이인재 행정안전부 기획조정실장은 “어렵게 확보한 정부 예산안이 국회 심의단계에서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사업의 성과를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준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샤오미, “한국지사 설립 계획 없다…소비자 의…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