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예단 따른 기회 박탈 악순환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29일 대법원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에게 집행유예를 내린 항소심을 파기환송했다. 삼성전자 경영 불확실성이 커졌다. 삼성전자는 29일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대법원 선고가 끝난 뒤 반성과 재발 방지를 다짐하며 위기를 극복하고 국가경제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도움과 성원을 부탁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이 촉발한 국정농단은 우리 사회 전반에 반목과 암운을 드리웠다. 특히 삼성은 씻을 수 없는 이미지 손실을 입었다. 국정농단 사건 이후 한 사건에 대한 수사가 새로운 수사를 낳고 수사결과도 나오기도 전에 경영진이 여론재판의 피의자 신분이 돼 리더십이 마비되는 악순환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다.

2016년 하반기 국정농단 의혹 사건이 시작된 이후 3년여 동안 삼성은 국정농단과 관련한 무수한 압수수색과 관계자 소환, 이 부회장과 미래전략실 수장의 구속,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 이명박 전 대통령 사건 관련 압수수색 과정에서 파생된 노조 수사 등에 휘말렸다.

그동안 삼성은 여러 사안에 대해 공식입장을 내놓은 적이 없다. 이번 입장표명을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이유다. 대법원 선고를 계기로 국민에게 반성의 뜻을 밝혀 과거의 관행과 잘못에 대해 선을 그으면서 삼성 내부에서 느끼는 위기감이 바깥에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심각해 '위기를 돌파할 기회를 달라'고 읍소할 수 밖에 없는 답답함이 엿보인다.

한국 경제와 삼성전자가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은 오너의 비전과 경영진의 실행력, 직원의 도전 정신 등 삼성만의 DNA가 있었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다. 세계 경제는 미증유의 불확실성에 놓여있다. 미국 중국 무역전쟁, 일본 수출규제, 노딜 브렉시트, 홍콩 갈등 등 우리가 통제할 수 없는 변수가 너무 많다. 이 DNA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삼성전자는 이날 ‘삼성은 최근 수년간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미래산업을 선도하기 위한 준비에도 집중할 수 없었던 것이 사실이다’라고 했다. ‘앞으로 저희는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하지 않도록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고도 했다. 죄는 미워해도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고 했다. 예단으로 기회를 뺏어선 안 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
  •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