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LGU+, ‘5G 자율주행 셔틀’ 본격화…10월부터 실증

2019.08.29 16:04:20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5G 자율주행 셔틀 운행 사업의 첫걸음을 내딛게 됐다. LG유플러스와 세종시는 오는 10월부터 5G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실증을 시작한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와 ‘자율주행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기술 육성 및 투자에 나선다고 29일 밝혔다. 이는 지난 7월 세종시가 ‘자율주행실증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된 데 따른 사업 본격화다.

구체적으로는 ▲자율주행차 사업 육성 및 투자 ▲자율주행차 관련 대기업과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간 상생 지원, 진입 장벽 완화 등 제도 개선 ▲5G 통신 기반 교통관련 신사업 육성 및 지역 경제 활력 제고 위한 협의체 구성‧운영에 관한 업무 ▲지역 일자리 창출, 경제 활력 제고, 자율주행차 상용화 등을 위해 상호 지원이 필요한 사항 등에 관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선다.

양 기관은 이르면 올 10월 5G 자율주행 셔틀 시범 운행 구역을 선정하고, 지원 장비를 구축해 실증 서비스에 나선다. 다이나믹 정밀지도, 고정밀 측위(차량 위치 3cm 단위 측정) 등 자율주행 플랫폼 기술, 실시간으로 자율차와 정보를 주고받는 5G망, 운행 서비스와 데이터를 분석·예측하는 빅데이터 기술을 기반으로 내년 6월까지 세종시에서 안전한 자율주행 셔틀을 도입하는 것으로 목표로 한다. 이후 5G 차량용 통신 통합단말기(C-V2X) 적용 기회를 모색한다.

LG유플러스는 일반도로와 주거단지, 도심공원 등에서 자율주행 셔틀이 안정적으로 시범 운영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 3월 선보인 5G 자율주행의 차별적 기술력을 통해 세종시가 자율주행특화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전폭적인 협력에 나설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5G 자율주행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나아가 세종시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
  •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