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6년 4월부터 현재까지 판매 ‘듀얼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전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 생활가전이 암초를 만났다. 한국소비자원이 건조기 콘덴서 자동세척 기능을 문제 삼았다. LG전자는 지금까지 판매한 제품 전부를 무료로 수리해야 한다.

소비자원(원장 이희숙)은 LG전자에 콘덴서 자동세척 의류 건조기 시정권고를 내렸다고 29일 밝혔다. LG전자는 2016년 4월부터 현재까지 판매한 ‘듀얼인버터 히트펌프 건조기’ 전부 약 145만대를 무상수리키로 했다.

이 제품은 콘덴서 자동세척을 장점으로 내세운 것이 특징. 소비자원은 이 기능이 미흡하다고 판단했다. 콘텐서에 먼지가 쌓이고 자동세척에 활용한 응축수(세척수)를 배출하지 않고 내부에 잔류 곰팡이 및 악취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먼지가 쌓이는 원인은 필터와 실링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잔존수는 오염된 물로 세척이 이뤄지거나 부품 부식 가능성을 높였다.

LG전자는 판매 제품 전량에 먼지 축적 방지 조치를 할 계획이다. 자동세척은 응축수 양과 관계없이 매번 작동토록 한다. 필터 결착부위에 고무 재질로 실링한 부품으로 전량 교체수리 예정이다. 잔존수 저감은 U트랩을 제거할 방침이다. 잔수배출용 호스 위치는 제품 후면에서 전면으로 변경키로 했다. 곤덴서 부속품에 녹이 발생해 성능이 떨어질 경우 10년 무상수리를 보증키로 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
  • 美中 무역협상, 해 넘기나…美 15일 관세 연기…
  • SKT, 크리스마스 시즌 ‘AR 동물원’ 새단장
  • KT-삼성전자, 밀레니얼 세대 위한 5G 놀이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