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한국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부품 기업의 연구개발(R&D) 지출액이 일본보다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한국과 일본의 소재·부품기업 1만117개사(한국 2787곳, 일본 7330곳)를 분석,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한경연은 “소재 생산기업 5곳 중 3곳 꼴로 일본 기업의 R&D가 한국보다 많았다”며 “부품 업체의 평균 R&D 지출액은 양국 기업이 서로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소재부문에서 일본 기업의 평균 R&D 지출액은 한국 기업의 1.6배였다. 세부 품목별로는 1차 금속 5.3배, 섬유 5.1배, 화합물 및 화학제품 3.1배였다. 이 가운데 반도체·디스플레이 화학소재 기업만 분석하면 일본이 한국의 40.9배였다.

부품부문은 다른 양상을 보였다. 일본 기업의 R&D 지출액이 한국의 40%에 불과했다. 반도체 등 전자부품에서 한국 기업의 R&D 지출액이 일본의 8.2배에 달했다.

다만 정밀기기부품은 일본의 평균 R&D 지출액이 한국에 비해 7.0배, 수송기계부품은 2.3배, 전기장비부품은 2.0배 컸다.

한경연은 전자부품 품목에서 반도체 착시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전체 부품 부문에서 일본 기업이 60% 많다.

유환익 한경연 혁신성장실장은 “한국 소재·부품산업은 반도체 쏠림이 심한 반면 화학, 정밀부품 등 다른 핵심 소재·부품에서 갈 길이 멀다”면서 “꾸준한 R&D 지원과 화평법, 화관법 등 화학물질 관련 규제 및 노동 관련 규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