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리듬게임 나오나’ 수퍼브, 빅히트 자회사 편입

2019.08.19 09:52:58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방탄소년단 매니저 돼볼까’ 넷마블, ‘BTS월드’ 26일 출시
[컨콜] 넷마블 “BTS월드, 내년 1분기 출시…추가 게임 기획 중”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피아니스타’, ‘유미의 세포들’ 등 리듬게임으로 유명한 수퍼브(공동대표 김선행·오민환)가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공동대표 방시혁·윤석준, 빅히트) 자회사에 편입됐다고 19일 밝혔다.

수퍼브는 2016년 설립된 이후 모바일 및 닌텐도 스위치용 리듬 게임 ‘피아니스타’를 전 세계에 출시했으며 인기 네이버 웹툰 ‘유미의 세포들’ 지식재산(IP)을 활용한 캐주얼 리듬 게임 ‘유미의 세포들 with NAVER WEBTOON’을 출시한 바 있다. 회사는 앞으로 빅히트 및 관계사들의 IP를 활용한 게임을 제작할 계획이다.

오민환 수퍼브 대표는 “수퍼브는 음악과 게임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유형의 재미를 창출하는 데 주력해왔다”라며, “양사의 혁신적인 콘텐츠와 개발력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들의 기대에 부합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방시혁 빅히트 대표는 “빅히트는 게임이 우리의 주력 분야인 음악과 강력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산업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음악 게임 분야는 빅히트의 역량과 만날 때 강점을 보일 수 있는 영역이라고 보고 다양한 기회를 모색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인수가 양사는 물론 빅히트가 확장해 갈 멀티 레이블들에 긍정적 가치와 가능성을 가져다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빅히트는 가수 이현, 그룹 방탄소년단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등의 소속사다. 지난달 걸그룹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하는 등 레이블 확장 및 사업영역별 구조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