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국 유럽 중국, 현지 차입…배터리 분리막, 선두 목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SK이노베이션이 해외에서 그린론(Green Loan) 8000억원을 조달했다. 그린론은 친환경 사업 자금 조달에 활용한다. 인증 의무가 있지만 비용조달 외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마케팅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SK이노베이션(대표 김준)은 미국 6억2000만달러 중국 5억위안 등 약 8000억원을 그린론으로 차입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돈은 미국 헝가리 전기차 배터리 공장과 중국 폴란드 배터리 분리막(LiBS, 리튬이온분리막) 공장 건설에 활용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현지 법인 지분 100% 보유 모회사로 각 법인 보증을 제공한다. 보증 기간은 3~5년이다.

한편 미국 조지아, 헝가리 고마롬 2공장은 2022년 상업 가동 예정이다. 완료하면 배터리 약 40기가와트시(GWh) 생산능력을 갖춘다. 소재는 자회사 SK아이테크놀로지가 담당한다. 2025년까지 25억제곱미터까지 생산능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점유율 30% 습식분리막 글로벌 1위가 목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