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네이버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유치전에 96곳이 몰렸다.

14일 네이버에 따르면 두번째 데이터센터 부지 선정과 관련, 이날 14시 마감한 결과 총 96개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 사업자가 최종 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네이버는 지난달 12일부터 23일까지 두번째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건립을 희망하는 지자체 및 민간사업자로부터 의향서를 받은 바 있다. 당시 136곳에서 의향서를 제출했으며, 이후 네이버가 안정성과 주변 환경 등 상세 요건이 추가된 제안서를 요청했다.

의향서를 제출한 곳 가운데 40여곳이 줄어든 96곳에서 최종 제안서를 네이버 측에 보냈다. 강원도 평창을 비롯해 인천 청라, 전남 순천, 군산(새만금) 등이 데이터센터 유치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측은 “제안 부지에 대해 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9월 말까지 우선협상부지 선정을 목표로, 해당 지자체 및 사업자와 개별 협의를 거쳐 연내 최종 부지를 확정할 계획”이라며 “다만 우선협상부지 수는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