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4’, 화려한 액션 연출에 무한경쟁 재미 더한 대형 야심작
- 물리적 한계 뛰어넘은 서버 간 연동 ‘인터 서버’ 개념 제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넥슨(한국대표 이정헌)이 오는 11월에 국내 출시할 야심작 ‘V4(브이포)’를 공개했다. 지난 13일 넥슨은 성남시 판교 사옥에서 전문미디어 대상으로 V4 인터뷰를 진행했다.

V4는 히트와 오버히트 흥행으로 유명한 넷게임즈(대표 박용현)가 개발 중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이다. 이 게임의 최대 특징은 ‘인터 서버’ 기능이다. 물리적으로 분리된 서버 이용자들을 인터 서버로 불리는 곳에 모여 각종 플레이를 할 수 있게 만든다.

손면석 넷게임즈 PD

손면석 넷게임즈 PD는 “서로 다른 서버에 속한 10만명 이상의 이용자가 동시에 만나는 게임 속 공간인 ‘인터 서버’를 구현할 것”이라며 “진정한 다중접속을 구현했다”고 힘줘 말했다.

회사는 이날 인터 서버 내 콘텐츠를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일단 최소 10만명이 인터 서버에 모이는 것을 목표하고 있다. 필드 점령과 보스 레이드 등 압도적인 규모감을 보일 것이라는 게 개발사 전언이다.

이처럼 대규모 서버 연동이 구현되면 말 그대로 이용자 간 무한경쟁이 펼쳐지게 된다. 개발사가 바라는 바다. 전투가 어느 정도 규모로 이뤄질지는 별도 행사를 통해 언급될 예정이다.

V4 소개 영상 갈무리

넷게임즈는 인터 서버가 아니더라도 단일 서버 내 플레이도 PC게임 수준의 심리스(끊기지 않는) 대형 필드를 마련한다. 손 PD는 “(별도 구분된) 존 방식이지만 심리스에 준할 정도로 큰 규모를 구현했다”고 말했다.

V4 캐릭터 클래스(분류)는 건슬링어, 나이트, 블레이더, 매지션, 워르도, 액슬러 등 총 6종이다. 각각 클래스마다 독립적인 전투 스타일을 적용했다. 넷게임즈는 히트와 오버히트로 그래픽 연출 측면에서 호평을 받은 개발사다. V4 액션 연출 역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 PD는 “모두 공격형 캐릭터”라고 부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