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SK텔레콤이 새로운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기술을 내놨다. 기지국 단에 MEC를 적용해 기존 4단계 데이터전송과정을 1단계로 줄여주는 ‘초(超)엣지’ 기술이다.

SK텔레콤은 13일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초엣지 기술이 포함된 5G 핵심 솔루션 ‘5GX MEC’를 공개했다. MEC는 이용자와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전송구간을 좁히는 방식으로 지연속도를 줄여주는 기술이다. 즉시성이 필요한 자율주행, 증강·가상현실(AR·VR) 등에 필수적이다.

SK텔레콤은 MEC 기술 선도를 위해 5GX MEC의 3가지 차별점을 내세웠다. 먼저 고객 최접점인 기지국 단에 MEC를 적용할 수 있는 ‘초엣지’ 기술이다. 통상 4단계(스마트폰-기지국-교환국-인터넷망-데이터센터)를 거치는 데이터 전송 과정을 1단계(스마트폰-기지국)까지 줄인다.

이 기술을 적용하면 고객은 기존 통신 대비 최대 60% 향상된 초저지연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특히 MEC 센터와 연동 없이 기존 5G 기지국만으로 초저지연 환경을 구축할 수 있어 보안이 민감한 기업·공공기관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초엣지 기술을 다양한 산업과 기업에 적용할 계획이다. 예컨대 병원에 적용하면 초저지연 특성이 필요한 원격 진료·수술에 유리하다. 보안에 민감한 의료 데이터 보관도 안전해진다. 모든 데이터를 내부에서 처리하므로 외부 인터넷 전용 회선 구축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

두 번째로 5GX MEC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연동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최근 연동을 위한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 연내 초저지연 환경에서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의 서버를 국내 기지국 혹은 교환국에 설치할 예정이다. 현재 다수 기업이 협업 제안을 해오고 있다는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SK텔레콤은 5GX MEC 기반 초저지연 통신 환경과 ▲인공지능(AI) ▲양자암호 ▲클라우드 로봇 플랫폼 등 자사가 보유한 ICT 기술을 결합해 5G 서비스 개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예컨대 로봇 개발자는 SK텔레콤이 제공하는 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를 통해 로봇에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수 있어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현재 전국 5G 주요 거점 지역 총 12개에 MEC 센터를 구축하고 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
  • 웅진코웨이, 휴대용 공기청정기 선봬
  • 삼성전자, 인덕션 ‘더 플레이트’ 출시
  •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액티브2 LTE’ 선봬
  • LG전자, LED 넥케어 선봬…출고가 119만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