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NX, 오라클 클라우드 전용회선 연결 지원

2019.08.12 16:18:50 / 백지영 jyp@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케이아이엔엑스(공동대표 이선영·김지욱, 이하 KINX)는 오라클 클라우드로의 전용회선 연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2일 밝혔다.

KINX가 최근 아태지역 리전의 오라클 패스트커넥트(Oracle FastConnect) 네트워크 및 데이터센터 서비스 제공자가 됐다. 이를 통해 오라클 사용자들은 아시아 내 로케이션부터 전세계의 클라우드 데이터 및 애플리케이션에 이르기까지 안정적인 네트워크 연결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또한 요구사항 수집, 솔루션 설계, 물리적 구성, 네트워크 연결 및 솔루션 최적화 등 오라클 클라우드로 이전하고자 하는 사용자에게 필요한 모든 것을 엔드-투-엔드로 지원한다.

현재 KINX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와 멀티 클라우드에 특화된 클라우드 전용 플랫폼 ‘클라우드 허브’를 중심으로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자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아마존웹서비스(AWS)와 마이크로소프트(MS) 등 총 6개사의 클라우드 전용회선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김지욱 KINX 대표는 “엔터프라이즈 고객의 선호도가 높은 오라클과의 협업을 통해 아태지역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안정적인 네트워크 연결에 대한 KINX의 독보적 역량을 바탕으로 오라클 사용자들에게 최고의 클라우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