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딜라이트닷넷] ‘포스트 던파가 필요한’ 넥슨의 고민, 게임업계가 겹쳐 보이는 이유

2019.08.07 16:05:07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딜라이트닷넷] 2019 한-일 경제전쟁, 다시 써야할 ‘新 징비록’
[딜라이트닷넷] SKT·KT 눈엣가시 LGU+, 끊임없는 5G 도발
[딜라이트닷넷] 국회 정상화, 잠자는 계류 법안 깨울까
[딜라이트닷넷 / 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이효성 위원장 사퇴…유영민 장관은 떠날수 있을까
[딜라이트닷넷] 시한부 6개월 남은 윈도7, 선택은 당신의 몫
[딜라이트닷넷] ‘뇌 발달에 좋다는 게임’ 의대 교수가 인정한 이유보니
[딜라이트닷넷] 왜 용인 주민들이 조롱당해야 하는가
[딜라이트닷넷] 클라우드의 간략한 역사…그리고 8개의 커다란 줄기
[딜라이트닷넷/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과방위 파행 언제까지 봐야할까
[딜라이트닷넷] 영상합성 기술 어떻게 이뤄지나?
[딜라이트닷넷] KT와 딜라이브, ‘딜’은 살아있나
[딜라이트닷넷/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5G 100일 잔치…축배는 이르다
[딜라이트닷넷] 끄떡없는 ‘넥슨’ 男선호 ‘펄어비스’ 女선호 ‘카겜’·…취준생들 인식보니
[딜라이트닷넷] 우정사업본부의 '클라우드 기반 망분리 사업' 속 보안은?
[딜라이트닷넷] "위기는 항상 찾아온다"...역사가 주는 교훈
[딜라이트닷넷/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이견없는 유료방송 M&A?…알뜰폰은 다르다
[딜라이트닷넷] “다양성 인정해야 성장”…LGBTQ 지원하는 테크기업 어디?
[딜라이트닷넷] 브렉시트 위기에도 영국이 핀테크 강국인 이유는?
[딜라이트닷넷] 韓 반·디, 생산 생태계 붕괴 우려…日, 세계 분업 불안요소 '무기화'
[딜라이트닷넷/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망도 제대로 안깔렸는데, 1등 싸움이라니
[딜라이트닷넷] 금융사의 IT기업 변신, IT세미나도 개최
[딜라이트닷넷] 국회 정상화 소식에 울고 웃는 국내 데이터 활용 산업
[딜라이트닷넷] KT, 5G 개방형 인터페이스 목표 “서로 다른 제조사 제품도 호환돼야”
[딜라이트닷넷/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범부처 민관협동 5G+ 전략위원회 출범
[딜라이트닷넷 / 한주간의 방통 브리핑] 큰 의미 없는 5G 가입자 100만돌파
[딜라이트닷넷] 5G 품질 대신 마케팅이 이뤄낸 ‘가입자 100만’ 시대
[딜라이트닷넷] 유용한 듯 유용하지 않은…현대 소나타 ‘디지털 키’ 써보니
[딜라이트닷넷] 한류게임 새 기준 세울까? 넷마블 ‘BTS월드’ 기대만발
[딜라이트닷넷] ‘화웨이’ 고립으로 미국이 얻고자 하는 것
[딜라이트닷넷] 오픈뱅킹 시대, 더 어려워진 은행업 라이선스 획득

[IT전문 미디어 블로그=딜라이트닷넷]

넥슨의 ‘허민 대표 영입’에 게임업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전자상거래업체 위메프 창업자로 이름을 알린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사진>는 게임업계에서 더욱 유명한 인물인데요. 지금의 넥슨을 있게 한 유명 게임 ‘던전앤파이터(던파)’를 개발한 네오플 창업자입니다. 그가 넥슨으로 온다는 것인데요.

김정주 넥슨 창업자가 오랜 지기인 허민 대표 영입을 추진했고 세부사항을 조율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습니다. 허 대표는 넥슨에서 개발을 총괄할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 경우 기존 임원들과 교통정리가 필요해보입니다. 넥슨이 조직개편을 추진하는 중에 허 대표의 영입설이 불거져 그가 넥슨을 일신하는 역할을 맡을지도 눈길이 쏠립니다.

올해 들어 연일 이슈의 주인공인 넥슨인데요. 지난 상반기 게임업계를 달군 넥슨 매각 불발이 허 대표 영입까지 이어지는 모양새입니다.

세간에 알려진 넥슨 매각 불발의 주된 이유로는 ‘일부 프로젝트에 집중된 수익 구조’가 거론됩니다. 이를 감안하면 넥슨의 지상과제는 한해 1조원을 넘게 벌어들이는 던파의 흥행을 이어갈 ‘포스트 던파’라는 답이 나옵니다. 이 상황에서 던파를 만든 허민 대표가 넥슨에 영입된다고 하니 관심이 쏠리는 것이 당연한지도 모르겠습니다.

현재 대다수 게임업체들은 넥슨과 비슷한 처지에 놓여있습니다. 넷마블, 엔씨소프트, 펄어비스, 카카오게임즈, 컴투스, 게임빌 등도 간판 게임의 흥행을 이어갈 차기작의 성공이 필요한데요. 게임빌은 10분기 적자가 지속돼 차기작 흥행이 절실합니다.

그러나 기존 게임의 수명을 길게 늘이고 매출 곡선을 최소한 수평 또는 우상향으로 유지시켜야 하는데 차기작 성공까지 노려야하다 보니 업체들이 고전하고 있습니다. 해를 거듭할수록 그리고 시장이 성숙해질수록 신작의 성공확률은 더욱 낮아지리라 봅니다.

그렇다보니 지난 수년간 업계에서 신작 출시 행보로 첫손에 꼽힐 만큼 바빴던 넥슨마저 자신 있게 내세울 최근 흥행작이 몇 없다는 게 아쉬운데요.

답답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정주 창업자가 넥슨을 매물로 내놨지만, 기대치에 못 미치는 매각액 제시에 뼈아픈 현실 인식을 하고 매각 카드를 접기도 했습니다. 무엇보다 ‘포스트 던파’가 해답일 듯한데요. 실제 투수로 활동했던 허민 대표가 넥슨의 구원투수가 될지 주목됩니다.

[이대호기자 블로그=게임 그리고 소셜]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