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아마존웹서비스(AWS)를 바짝 뒤쫓고 있다. 최근 멀티 클라우드 트렌드가 강조되면서 기업의 선택지가 MS로 넓어지는 모양새다

실제 최근 시너지리서치그룹이 발표한 2분기 전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시장 분석에 따르면, AWS은 33%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며 왕좌를 지키고 있는 가운데, MS가 16%로 빠르게 추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AWS의 시장 점유율은 MS와 구글, IBM, 알리바바 등 4개사를 합친 것보다 여전히 높다. 하지만 2016년 초만 해도 AWS 시장점유율의 1/4도 안되던 MS가 이제 절반까지 커졌다는 점은 주목할만하다.

MS는 최근 매분기 클라우드 사업에서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AWS와 경쟁에 직면한 월마트, 크로거, 타깃 등 대형 유통기업들을 고객사로 유치하며 선전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최근 매일유업, 현대중공업, SK텔레콤 등을 고객으로 맞았다. MS 다음으로는 구글(8%)이 비교적 높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했다.

시너지리서치그룹은 “IaaS와 PaaS, 호스티드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포함한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서비스 시장은 전년 동기 대비 39% 늘어나는 등 여전히 높은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으며, 특히 전체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퍼블릭 IaaS와 PaaS가 42% 성장했다”며 “특히 AWS와 MS 두 업체가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비용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이 인상적”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국내에서는 KT와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NHN 등이 공공 및 금융 클라우드 시장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공세를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