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레노버와 HPC·AI 협력 강화

2019.08.06 15:08:02 / 백지영 jyp@ddaily.co.kr

(왼쪽부터) 커크 스카우젠 레노버 수석 부사장 및 데이터센터 그룹 사장, 밥 스완 인텔 CEO, 양위안칭 레노버 CEO, 나빈 셰노이 인텔 수석부사장 겸 데이터센터 그룹 총괄 매니저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인텔과 레노버는 고성능컴퓨팅(HPC) 및 인공지능(AI) 융합 분야에서 다년간의 협력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세 가지 분야에 초점을 맞춰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우선 HPC와 AI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솔루션의 전체 포트폴리오를 최적화한다. 2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플랫폼과 레노버 넵튠 수냉식 기술의 결합은 이미 공동 엔지니어링과 양사의 고유한 HPC IP 조합을 통해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는 설명이다.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에는 인텔 Xe 컴퓨팅 아키텍처 및 옵테인 DC  퍼시스턴트 메모리인텔  원API(oneAPI) 프레임워크, 딥러닝 부스트 등의 AI 가속화 기능이 포함돼 있다. 레노버 트루스케일 인프라스트럭처와의 결합을 통해 HPC 및 AI 기술이 사용자의 규모에 상관 없이 적용할 수 있다. 현재 레노버는 ‘엑사스케일에서 에브리스케일까지(From Exascale to Everyscale)’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우고 있다.

또한, 레노버의 리코(LiCO) HPC/AI 소프트웨어 스택을 인텔의 차세대 기술에 최적화하고 인텔 원API 프로그래밍 프레임워크과 통합한다. 

이밖에 새로운 에코시스템 구축을 지원하는데 협력한다. 전 세계에 ‘HPC & AI 전문 센터(HPC & AI centers of excellence)’를 공동 설립한다. 연구 및 대학 기관이 유전체 연구, 암, 날씨 및 기후,  우주 탐사 등 전지구적인 도전 과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을 개발하도록 할 예정이다.

커크 스카우젠 레노버 수석 부사장 및 데이터센터 그룹 사장은 “레노버는 엑사스케일 시대로 가는 혁신을 더욱 가속화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레노버 넵튠  수냉식 기술은 2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플랫폼과의 결합으로 고객에게 새로운 통찰력을 제시하고 에너지 효율 면에서 전에 없던 새로운 차원의 결과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레노버는 현재 HPC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현재 19개 국가의 세계에서 가장 빠른 상위500(TOP500) 슈퍼컴퓨터 중 173대는 레노버 서버를 사용하고 있다. 또, 세계 최고 연구 대학 25곳 중 17개 대학이 레노버의 인프라를 기반으로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