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KT가 금융사를 위한 ‘퍼블릭 금융 클라우드’를 구축했다. 금융정보 클라우드 활용 확대와 더 강화된 관리감독 기준에 맞춰 별도의 금융 전용 인프라를 꾸렸다. 최근 NHN,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등 국내 클라우드 사업자 역시 별도의 금융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축했거나 구축할 예정인 만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6일 KT는 미디어브리핑을 열고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목동IDC2센터에서 기자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오픈한다고 발표했다. 이미 KEB하나은행의 ‘GLN플랫폼’을 비롯, ‘제로페이 포인트 플랫폼’ 등 다양한 금융 관련 서비스가 수용된다.

KT 측은 “금융권 전반에 걸쳐 클라우드 도입 확대가 예상되는 만큼,  금융 부문 디지털 혁신을 위한 전문 컨설팅과 규제기관 수검 지원 등 관련 서비스를 계속 확보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KT는 데이터센터부터 네트워크, 클라우드, 서비스형 플랫폼 및 소프트웨어(PaaS·SaaS)까지 통합 제공 가능하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특히 이번 KT의 금융 전용 클라우드는 금융감독원의 보안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면서 동시에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 금융사의 중요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금융보안원이 안정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합보안관제 할 수 있도록 인프라가 갖춰져 있는 만큼, 신규 금융서비스 수용 적합성 심사기간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주성 KT 클라우드 사업담당 상무는 “금융 클라우드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AI(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ICT 기술이 금융에 도입돼 금융회사의 디지털 혁신을 가져올 것”이라며 “기존 국내 금융권에서는 클라우드를 인사시스템이나 홈페이지처럼 중요한 정보를 다루지 않는 업무에 한정해 이용했으며, 개인신용정보 등 중요정보에 적용하기 위해선 전용 데이터센터와 네트워크 등 구축형(프라이빗) 환경을 마련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올해 1월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개인신용정보와 고유식별정보도클라우드 활용이 가능해졌다. 단, 금융보안원이 클라우드 이용 가이드로 제시하는 기본보호조치와 추가보호조치 총 141개 항목을 준수해야 하며, 서비스 상용화를 위해서는 금융보안원의 안정성 평가를 받고 현장실사를 통한 적합 판정을 받아야 한다.

앞서 KT는 금융감독규정개정안 시행 전부터 프라이빗 환경 기반 보안이 강화된 ‘VPC(VirtualPrivate Cloud)’와 ‘금융전용 클라우드 보안데이터센터(FSDC)’도 운영해 왔다. 전자금융 솔루션 업체인 ‘웹케시’와 ‘제노솔루션’과도 협업해 전자금융업 등록과 같은 관련 행정절차에 대한 전문 컨설팅도 지원했다. 이는 본격적인 금융 클라우드 규제 완화를 위한 시험대로 70여 개의 금융사와 핀테크 기업이 원활히 사업을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이번에 선보인 퍼블릭 환경에서의 KT 금융 전용 클라우드가 추가되면서, 금융사를 위한 KT의 클라우드 상품 라인업은 ▲기업전용 클라우드(프라이빗) ▲독립형 클라우드(VPC, FSDC/프라이빗) ▲금융 전용 공용 클라우드(퍼블릭) 로 확대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김주성 상무는 “KT 금융 전용 클라우드를 선보인 것을 시작으로, 앞으로 국내 금융 클라우드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LG전자, 8K 올레드TV 북미 공략
  • [IFA2019] IFA2019 폐막…8K TV·5G·…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현장경영 재개…차세…
  • 애플, ‘아이폰11·애플워치5·7세대 아이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