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경제 넘어설 안목과 각오 필요…평화경제, 日 경제 우위 따라잡을 수 있는 기회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일본의 경제보복을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북관계 개선을 해법 중 하나로 꼽았다. 일본의 공격을 우리 경제의 자극제이자 일본 경제 위기의 발로로 평가했다. 물론 일본의 위선을 재차 비판했다. 일본 정부가 제 발등을 찍고 있다고 경고했다.

5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무역보복을 정부와 기업과 국민이 한마음으로 대응해주고 있는 것에 감사한다”라며 “이번 일을 냉정하게 우리 자신을 돌아보고 대한민국을 새롭게 도약시키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했다.

이날 정부는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100대 핵심 전략품목은 조기에 자립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20대 품목은 1년 이내 나머지 품목은 5년 이내가 목표다. 소재·부품·장비산업 전반 경쟁력 강화를 병행한다.

문 대통령은 “일본 무역보복을 극복하는데 그치지 않고 일본 경제를 넘어설 더 큰 안목과 비상한 각오가 필요하다”라며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 도약을 막을 수 없다. 오히려 경제 강국으로 가기 위한 의지를 키워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도 불구 남북협력이 경제발전 잠재력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경제가 우리 경제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 규모와 내수시장이다. 남북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 경제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라며 “평화경제야말로 우리만의 미래라는 확신을 가지고 남과 북이 함께 노력해 나갈 때 비핵화와 함께하는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이룰 수 있다”라고 진단했다.

일본의 잘못된 행동도 질책했다. 일본이 한일관계 악화를 심회하는 것을 우려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은 아픈 과거를 딛고 호혜 협력적 한일관계를 발전시켜온 양 국민에게 큰 상처를 주고 있다. 과거를 기억하지 않는 나라 일본이라는 비판도 스스로 만들고 있다. 자유무역질서 웨손에 대한 국제 사회 비판도 크다”라며 “경제력만으로 세계의 지도적 위치 설 수 없다는 점을 깨달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오는 8일경 5대 그룹 기업인과 만남을 추진 중이다. 일본 수출규제 강화 대응을 위해서다. 일본은 오는 28일 한국을 수출우대국가서 제외한다. 어떤 품목을 어떻게 규제할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불확실성은 기업 경영의 가장 큰 적이다. 청와대는 소통을 강화해 불확실성 해소를 도울 계획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삼성전자, ‘비스포크’ 적극 홍보…유니온아…
  • LGD, 중국 대형 OLED 키운다…2020년 10…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