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日 수출규제 업종별 영향 점검회의 개최…업종별 라운드테이블 마련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 강화 국내 영향 최소화를 모색 중이다.

4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성윤모 장관<사진>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업종별 영향 점검회의’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회의는 서울 종로구 무역보험공사에서 열렸다. ▲반도체 ▲전지 ▲자동차 ▲로봇 ▲기계 ▲디스플레이 ▲화학 ▲섬유 ▲철강 ▲전자정보통신 ▲조선 등 업종별 단체 대표가 참석했다. ▲화이트리스트 배제 업종별 영향 및 대응 상황 점검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응계획 및 기업지원 방안 설명 ▲소비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안 의견 수렴 등을 했다.

성 장관은 “ “소재‧부품‧장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해서는 수요-공급기업간의 원활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차제에 국내 공급망을 공고히 할 수 있도록 수요-공급기업간의 다양한 협력 모델 구축을 위해 자금‧세제‧규제 완화 등 모든 지원책을 패키지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또 “그간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해왔으나 시장진입 장벽 등으로 충분히 효과를 거두지 못했던 측면도 있었다”라며 “협력모델의 성공을 위해서는 수요기업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지금은 정부와 업계가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그 어느 때보다 가장 효율적으로, 한 몸처럼 움직여야 한다”라며 “정부는 비상한 각오 하에 가용한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는데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 업종별 협회가 기업들의 애로를 수렴하고 정부에 전달하는 충실한 가교 역할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산업부는 ‘소재부품 수급대응 지원센터’ 중심 애로사항을 실시간 파악한다. 산업부 차관 주재 고위급 소통채널 업종별 라운드 테이블을 마련한다. 파악한 내용은 관계부처 합동 조정회의에서 논의할 방침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vs LG전자, 8K TV ‘논란’…쟁…
  • 삼성전자, 갤노트10 국내 판매 100만대 돌파
  • LG전자 ‘스타일러’, 뉴욕패션위크에 등장…
  • KT-KT텔레캅, 통신‧영상‧출동 결합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