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호 인포플러스 대표(왼쪽), Tran Hai Duong FPT 텔레콤 인터내셔널 총괄부사장(가운데), 이득춘 이글루시큐리티 대표(오른쪽)가 베트남 하노이 소재의 FPT 텔레콤 인터내셔널에서 보안관제 사업 진행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홍하나기자] 이글루시큐리티(대표 이득춘)는 베트남 통신·IT 서비스 기업인 ‘FPT 텔레콤 인터내셔널’, 베트남 현지에서 활동하는 IT 인프라·보안·금융 솔루션 분야 전문기업인 ‘인포플러스(대표 김민호)’와 보안관제 사업 진행을 위한 3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FPT 텔레콤 인터내셔널은 베트남 최대 ICT 기업 FPT의 자회사인 FPT 텔레콤 산하 기업이다. 베트남 공공 기관 및 대기업에 인터넷, 클라우드, 시스템 통합(SI) 등의 다양한 통신·IT 서비스와 이와 관련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인포플러스는 베트남 현지 금융 시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베트남 금융·공공·보안 기업 대상의 IT 컨설팅, 솔루션 구축 및 유지보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이글루시큐리티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전문적인 보안관제 서비스에 대한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 베트남 시장 보안관제 수출에 박차를 가한다. 3사는 FPT 그룹이 보유한 높은 브랜드 파워와 탄탄한 영업망, 인포플러스의 베트남 현지 IT 인프라 구축 경험, 이글루시큐리티의 보안관제 역량을 토대로 베트남 통신·금융 산업 분야에 최적화된 양질의 보안관제 서비스를 선보일 방침이다.

이글루시큐리티와 인포플러스는 함께 베트남 시장에 부합하는 보안관제 모델을 마련하는 데 힘을 쏟는다. 인포플러스는 현지 보안관제 조직을 구성·운영하는 역할을, 이글루시큐리티는 보안관제 노하우를 전수하고 기술 지원을 수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FPT 텔레콤 인터내셔널은 자사의 데이터센터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보안관제 서비스와 솔루션을 판매한다.

이글루시큐리티 이득춘 대표는 "베트남 정보보안 시장은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투자로 매년 1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두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베트남 시장에 부합하는 경쟁력 있는 보안 전략을 제시하며 폭넓은 사업 기회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홍하나 기자>hhn0626@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LG전자, 북미·유럽서 ‘시네빔 레이저 4K…
  • KT, “갤노트10+ 배터리 이용시간 4시간21…
  • LGU+, 전자랜드와 ‘U+특가몰’ 선봬…통신…
  • SKT “군 병사 월평균 데이터, 일반 가입자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