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가전 호조 지속 불구 타 사업 부진 심화…MC, 17분기째 적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2분기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어닝 쇼크(earning shock)’다. 증권가 예상치를 밑도는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생활가전은 좋았지만 TV 수익성이 떨어졌다. 스마트폰은 여전히 바닥을 찾는 중이다.

5일 LG전자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지난 2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잠정 집계치를 각각 15조6301억원과 6522억원으로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4.8% 전년동기대비 4.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27.6% 전년동기대비 15.4% 감소했다. 증권가는 2분기 LG전자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15조7000억원과 7800억원 안팎으로 점쳤다.

수익 감소는 TV와 스마트폰 영향이다. TV는 수익성 하락 스마트폰은 적자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TV 판매가 정체다. 올레드TV 경쟁자 증가, 액정표시장치(LCD)TV의 프리미엄 잠식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또 스마트폰이 좀처럼 반등을 하지 못하고 있다. ‘V50씽큐’는 국내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수혜를 입었지만 해외 판매가 신통치 않았다. ‘G8’은 롱텀에볼루션(LTE) 시장서 존재감이 없다.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 적자는 1분기 2035억원에서 더 확대한 것으로 여겨진다. 17분기째 손해를 보며 장사를 했다.

실적 하락 폭이 준 것은 생활가전은 제몫을 했기 때문이다.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는 지난 1분기 역대 최대 분기 영업이익 7276억원을 찍었다. 2분기는 이에 미치진 못했지만 2018년 2분기 영업이익 4572억원은 상회한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잠정 실적은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주주 및 투자자에게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경영실적 정보를 전달하기 위해 2016년 1분기부터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
  • “손흥민 경기직관” 대박난 SKT ‘5G로 떠…
  • 소니, 블루투스 스테레오 턴테이블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