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G유플러스, 5G 클라우드 VR 게임 시장 진출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롯데월드에서 운영중인 인기 가상현실(VR) 게임을 5G 네트워크를 통해 이용할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2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5G 기반의 클라우드 가상현실(VR) 게임 시장에 진출한다고 2일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아리조나션샤인, 카운터파이트 등 인기 PC VR 게임을 클라우드로 론칭한다. 오는 8월까지 총 20여종으로 타이틀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연말까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인프라 확대와 유명 콘텐츠 소싱 및 제작 등을 추진하고 국내 주요 VR 콘텐츠 제작사인 카카오VX, 롯데월드와도 전략적으로 협력키로 했다.

클라우드 VR 게임은 게임 실행을 위해 PC 및 게임 구동, 케이블 연결 및 디바이스 설치 등의 복잡한 과정이 필요 없다. 클라우드 서버에서 실행되기 때문에 5G 네트워크가 구축된 곳이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특히 VR게임 특성상 HMD(Head Mounted Display)단말 성능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5G 네트워크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가능해지면 단말 성능에 상관없이 저사양의 기기에서도 고품질의 콘텐츠를 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는 것이 LG유플러스 설명이다.

다만, VR 게임은 LTE 네트워크 환경에서는 한정된 대역폭 및 속도 등의 이유로 안정적인 VR 게임 운용이 불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클라우드 VR 게임 제공을 위해 온라인 디지털 게임플랫폼 스팀의 PC VR게임 및 인기 VR콘솔 게임 10여 종을 1차로 제공하고 8월까지 20여종 이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국내 주요 VR 콘텐츠 기업인 롯데월드, 카카오VX와 기술 및 콘텐츠 제휴를 8월까지 약 20여종의 콘텐츠를 확보할 방침이다. 3사는 이번 제휴를 통해 클라우드 VR 콘텐츠 공동 개발 및 플랫폼 제공에 협력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는 연말까지 5G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를 구축하고, 5G 초저지연 특성을 활용할 수 있는 VR 게임 등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연말까지 전국 90여개 직영점에 VR게임 체험존을 설치해 고객 접점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김준형 5G서비스추진그룹장은 “5G의 특성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를 확대하고 연말까지 고객수용도를 점검하여 상용화 할 계획”이라며, “특히 대용량 데이터를 초저지연으로 제공하는 클라우드 VR 게임 서비스를 통해 기술적 리더십을 확보, 5G만의 새로운 가치를 고객에게 전달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VR 게임 시장은 향후 가파르게 성장할 전망이다. 글로벌 조사기관인 닐슨은 세계 VR시장은 2018년 36억달러에서 2019년 62억달러, 2022년에는 163억달러까지 성장하는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HMD(Head Mounted Display)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VR시장은 2018년 5억달러에서 2019년 10억달러, 2022년에는 82억달러로 약 16배나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LG전자, “LG폰으로 찍은 사진으로 달력 만…
  • 샤오미, “한국지사 설립 계획 없다…소비자 의…
  • 삼성전자, ‘갤럭시S11' 스냅드래곤865 채용…
  • 삼성전자, 지하철 스마트 사이니지 설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