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중한기자]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대표 김영종)이 공유 모빌리티 전문기업 지바이크와 사용자를 위한 오디오 콘텐츠 공동 제작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24일 아프리카TV 자회사 프릭엔은 공유 모빌리티 서비스 지빌리티를 운영하는 지바이크와 '모빌리티 콘텐츠 생태계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바이크는 앱을 통해 ‘지바이크(자전거)’ 및 ‘지쿠터(전동스쿠터)’ 대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바이크 이용자를 위한 위치기반 콘텐츠를 공동 제작한다. 지바이크 서비스 지역의 데이터를 활용해, 사용자들에게 모빌리티 사용 지역 인근의 추천 명소, 음식점 등을 소개하는 콘텐츠를 서비스할 예정이다.

서비스는 지빌리티 앱을 통해 오디오 형태로 제공되며, 향후 영상 콘텐츠로도 제작돼 사용자들의 편의성을 높일 계획이다. 지빌리티 앱 내에 팟프리카 플랫폼을 연계해 이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팟프리카의 오디오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중한 기자>leejh@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삼성전자, ‘엔트리 프리미엄폰’ 전략 회귀……
  • SKT 이어 KT도…유전자 기반 헬스케어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