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서울시, 자율주행 실증 ‘상암시대’ 개막

2019.06.23 10:37:05 / 최민지 cmj@ddaily.co.kr

관련기사
“건물 안에서도 5G 터진다” KT, 이달부터 인빌딩 장비 본격 구축
LGU+ “요금제 바꾸려면 챗봇에 물어보세요”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SK텔레콤이 서울시와 5G 기반 자율주행 시연에 나섰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서울시(시장 박원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가 지난 22일 주최한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서 5G와 인공지능(AI)을 결합한 차량사물 간 통신(V2X) 자율주행을 선보였다고 23일 밝혔다.

서울시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실증사업 주관 사업자인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은 박원순 서울시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주요 인사와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개관식에 참석했다.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는 상암 테스트베드를 달리는 자율주행 차량의 상황을 들여다볼 수 있는 관제센터다. 5G를 통해 자율주행 차량 위치와 내부 영상, 주행 관련 데이터가 실시간 센터에 전송된다.

이어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센터장은 5G 자율주행버스에 탑승해 5G와 AI를 융합한 V2X 자율주행 기술을 설명했다.

자율주행 버스에서는 3D 초정밀지도(HD맵)로 상암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의 도로‧신호정보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상암 DMC 일대를 주행 중인 차량들이 어느 지역, 몇 번째 차로를 달리는지도 상세하게 나타났다.

이날 SK텔레콤은 전방 시스루(See-through) 기술을 소개했다. 앞서가는 차량의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은 5G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된다. 이에 고화화질 영상을 끊김 없이 실시간 버스 안 스크린에서 볼 수 있다. 동시에 영상 속 보행자, 표지판 등 SK텔레콤 V2X 서버 내 AI가 분석한 인식 정보가 화면에 나와 예측 운행이 가능했다.

현장에서는 서울 한복판에서 자율주행 버스를 체험하려는 시민들의 관심도 이어졌다. 자율주행 버스 시승의 현장 접수가 시작 40분 만에 마감됐다.

서울시가 국토교통부와 함께 추진 중인 상암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C-ITS 관련 기술 실증과 기술 발전을 위해 24시간 산‧학‧연에 개방하는 공간이다. 서울시는 국내 유일의 도심형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활성화해 미래 교통 시대에도 세계 도시를 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그동안 SK텔레콤은 서울시와 협력해 상암 지역에 ▲촘촘한 자율주행 특화 5G 인프라 구축 ▲초정밀지도(HD맵) 제작 및 적용 ▲5G‧AI 기반 보행자‧교차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등을 완료했다.

또, SK텔레콤과 서울시는 서울 C-ITS 사업의 일환으로 ▲서울 시내버스, 택시 1700대에 5G ADAS 설치 ▲초정밀지도(HD맵) 구축 ▲실시간 HD맵 업데이트 기술 실증 ▲서울시 도로 인프라 관리 시스템 개발 등을 통해 5G 기반 자율주행 기술의 지속적인 보완 및 고도화에 힘을 모을 예정이다.

아울러, 이날 SK텔레콤 5G 드론은 ‘T라이브 캐스터’ 솔루션을 통해 자율주행 시연을 본 행사장에 실시간으로 생중계하기도 했다. 또, SK텔레콤 이동형 정보통신기술(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도 현장에 설치됐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LG전자, “V50씽큐로 찍은 괌 사진 어때요?…
  • 차세대 메모리 ‘꿈틀’…AMK, 양산 장비 공…
  • “손흥민 경기직관” 대박난 SKT ‘5G로 떠…
  • 소니, 블루투스 스테레오 턴테이블 선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