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SK텔레콤이 T맵을 모빌리티 토털 애플리케이션으로 업그레이드한다. 그동안 T맵은 단순한 내비게이션 역할을 했지만 인공지능(AI)과의 결합했고 앞으로는 T택시, T맵 대중교통에 새롭게 출시한 T맵주차까지 결합해 모빌리티 허브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SK텔레콤은 19일 주차공간 조회부터 자동결제까지 가능한 주차 서비스 T맵주차를 선보였다.

SK텔레콤이 T맵주차에 거는 기대는 단순한 주차관리 앱이 아니다.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은 물론, SK그룹 차원에서 강조하는 사회적 문제 해결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비즈니스 측면에서 주차장은 전기 충전소, 공유차량 거점, 라스트 마일(Last mile) 이동수단의 거점이다. 특히, 자율주행차 시대가 오면 다양한 서비스 요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T맵주차도 모빌리티 정보 수집과 앞으로 나타날 다양한 비즈니스와의 연결 역할을 수행하게 되는 것이다.

장유성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모빌리티 사업은 진정한 데이터 비즈니스다"라며 "주차, 이동시 발생하는 각종 니즈에 대응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맵주차는 모빌리티 비즈니스 측면의 역할도 있지만 SK그룹에서 강조하는 사회적 역할도 만만치 않다.

이종호 SK텔레콤 모빌리티사업 유닛장은 "주차 문제로 사회경제적 비용이 5조원 발생한다"며 "사회문제를 대기업이 나서서 풀어줘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차량 운전자는 물론, 주차장을 운영하는 건물주들도 T맵주차를 통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ADT캡스 직영 주차장의 경우 주차 가능 실시간 확인이 가능하다. 운전자는 주차장을 찾아 헤메거나 비용 문제 등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고 주차장 운영주들은 유휴공간 관리 효율성을 높여 더 많은 수익을 거둘 수 있다.

SK텔레콤은 T맵주차 출시를 계기로 올해 연말께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통합플랫폼은 T맵이 담당할 예정이다.

장유성 SK텔레콤 모빌리티 사업단장은 “T맵 주차는 빠른 확산을 위해 일단 분리했지만 궁극적으로는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며 “연말께는 택시, 주차, 대중교통이 하나의 윈도우로 보여지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LG전자, “튼튼한 LG폰 입소문 내면 선물 드…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톰브라운 에디션’…
  • [PLAY IT] S펜 없이 두 손 놓고 셀피…‘…
  • 삼성전자-시스코, 화상회의 솔루션 ‘웹엑스…